2020.09.13 (일)

  • 구름많음동두천 23.4℃
  • 구름많음강릉 20.2℃
  • 구름많음서울 26.3℃
  • 구름조금대전 26.9℃
  • 구름많음대구 24.7℃
  • 흐림울산 19.9℃
  • 구름많음광주 22.3℃
  • 부산 20.2℃
  • 구름조금고창 24.6℃
  • 제주 24.3℃
  • 맑음강화 24.4℃
  • 구름많음보은 24.6℃
  • 구름조금금산 25.7℃
  • 흐림강진군 24.1℃
  • 흐림경주시 22.3℃
  • 흐림거제 20.8℃
기상청 제공

재난안전

강남구, 주요 간선도로 집회ㆍ시위 등 집합행위 금지 결정

영동·강남대로 등 5개 대상…감염병 예방법 따라 위반 시 고발 조치 및 300만원 이하 벌금 -

URL복사

(한국안전방송)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구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는 최근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에 따라 15일부터 영동·강남대로 등 주요 5개 간선도로에서 일체 집회·시위 등 집합행위를 금지하기로 했다.



집합행위 금지 장소는 강남구 내 주요 간선도로로 ▲영동대로 ▲봉은사로 ▲강남대로 ▲테헤란로 ▲학동로 전체 및 인도로, 기간은 ‘심각’ 단계인 감염병 위기경보가 해제될 때까지 적용된다.


아울러 금지조치를 위반한 집회의 주최자와 참여자는 관할 경찰서에 고발조치되며,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80조 제7호에 따라 300만원 이하에 벌금에 처해진다. 기존 신고된 집회·시위도 소급 적용되며, 자세한 내용은 구청 홈페이지 고시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석래 재난안전과장은 “이번 조치는 감염병의 확산을 막고, 함께하고 배려하고 존중하는 강남구를 위한 불가피한 조치이니, 구민 및 관계자 분들의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 서울특별시강남구]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