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7℃
  • 맑음강릉 22.8℃
  • 흐림서울 20.1℃
  • 박무대전 22.2℃
  • 맑음대구 20.0℃
  • 구름조금울산 19.8℃
  • 구름많음광주 20.5℃
  • 박무부산 20.9℃
  • 구름조금고창 20.4℃
  • 박무제주 19.9℃
  • 구름많음강화 17.8℃
  • 흐림보은 21.5℃
  • 구름조금금산 21.8℃
  • 맑음강진군 18.3℃
  • 맑음경주시 18.9℃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재난안전

시 , 보행자 중심의 안전하고 쾌적한 교통환경 조성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신호기 신설, 노후 신호설비 교체 등

(한국안전방송) 대전시가 보행자 중심의 안전하고 쾌적한 도시를 만들기 위한 교통환경 개선에 나선다.



대전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안전시설물을 집중 설치하고, 노후 교통신호기와 철주를 교체하는 등 교통시설을 개선한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우선 서구 햇님네거리 등 3개 교차로의 노후 철주와 오동작 으로 사고발생 우려가 높은 신호등 설비 32개를 올 상반기 중 정비할 예정이다.


시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9년까지 26곳의 교차로에 대한 노후 교통신호기 및 철주 교체사업이 완료됐으며, 올해 상반기까지 교차로 3곳이 추가 정비되면 교차로 29곳의 철주(교차로 당 4개) 116개가 교체 완료된다.


대전시는 올해도 시민의 안전한 보행환경을 위해 KT연수원 외 18곳의 교차로에 교통신호등을 신설 중이며, 인동현대아파트 삼거리 등 32곳 교차로의 노후 교통신호제어기를 교체를 추진한다.


시는 또 39곳의 어린이보호구역 내에 신호기를 신설하고, 갈마초등학교 등에 보행약자를 위한 횡단보도 보행신호 음성안내 보조장치 설치를 올해 하반기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대전시 강규창 교통건설국장은 “어린이보호구역 내의 교통약자 보행환경 강화와 노후 교통신호기의 지속적인 교체로 안전하고 쾌적한 교통선진도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 대전시]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