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1 (목)

  • 구름많음동두천 21.3℃
  • 구름많음강릉 18.0℃
  • 구름많음서울 20.2℃
  • 구름많음대전 21.5℃
  • 맑음대구 21.1℃
  • 흐림울산 19.9℃
  • 구름많음광주 21.6℃
  • 구름조금부산 22.8℃
  • 흐림고창 21.3℃
  • 구름조금제주 23.4℃
  • 흐림강화 19.8℃
  • 구름많음보은 20.1℃
  • 구름많음금산 20.0℃
  • 구름많음강진군 22.3℃
  • 흐림경주시 21.1℃
  • 맑음거제 22.0℃
기상청 제공

안전컨설턴트

전남도, 13조원 세포치료제 글로벌 시장 잡는다

첨단재생바이오법 시행, 900억 전남 세포치료 산업 ‘청신호’

URL복사

(한국안전방송) 전라남도는 최근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안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약칭 첨단재생바이오법)’이 본격 시행됨에 따라 연 13조원 규모의 세포치료제 글로벌 시장에 청신호가 켜졌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가 바이오의약 분야 블루오션 시장인 암, 치매 등 희귀난치 질환의 세포치료제 시장 선점을 위해 발빠른 움직을 보이고 있다.


첨단재생바이오법은 희귀난치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해 세포치료 연구를 지원하고 신속한 절차 이행으로 신약 개발기간을 최소 3~4년 단축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특히 코로나19 등 신종 감염병 확산에 따른 백신과 치료제 개발이 용이해질 전망이다.


이와 함께 세포치료제 개발을 선점해 세포치료제 글로벌 허브를 만들겠다는 전남도의 장기 플랜도 크게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세포치료는 살아있는 세포를 배양해 암, 치매 등 난치질환을 치료하는 첨단의약품이다. 세포치료제 세계시장은 오는 2025년 120억 달러(약 13조원)에 이르며 연평균 40%의 고성장률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전라남도는 이같은 세계시장 트렌드에 맞춰 지난해부터 오는 2025년까지 세포치료분야에 약 900억 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세포치료 기반 차세대 신약 소재개발 및 인프라 구축사업을 선제적으로 육성해 왔다.


실제로 지난해 1월 전남대, 제주대 등이 참여한 가운데 총 39억 원을 투입해 줄기세포 유래 난치성 질환 신약과 기능성 화장품 소재 연구개발에 착수했으며, 지난해 2월 세포치료제 벤처기업의 신속한 제품화를 위한 기본설비와 기술을 지원한 200억 원 규모 ‘면역세포 치료 산업화 기술 플랫폼 구축사업’에 들어갔다.


또한, 신약 개발에 필수적인 동물실험의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200억 원 규모‘질환동물 기반 세포치료제 효능평가 플랫폼 구축사업’을 올해 말 본격 착수키로 했다.


특히, 지난 5월 암치매 등 희귀 난치병 면역치료제 개발의 국가 컨트롤타워 역할을 담당할 460억원 규모의 과기정통부 ‘국가 면역치료 플랫폼 구축사업’도 화순백신산업특구에 유치한 바 있다.


현재 국내 유일의 화순백신산업특구에는 전남생물의약연구센터를 비롯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화순전남대병원, 미생물실증지원센터, GC녹십자 등이 입주해 전국 유일의 전주기 바이오의약 플랫폼을 갖추고 있다.


전라남도는 이같은 세포치료 인프라를 바탕으로 경쟁력이 있다고 보고 세포치료제에 대한 기술경쟁력을 강화시켜, 향후 유전자치료제와 조직공학제재 등 첨단 핵심기술에도 전략적 투자를 확대해 최대 100조원에 이르는 재생의료 세계시장에도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세포치료제 개발과 재생의료를 특화 육성함으로써 국가첨단의료복합단지 전남 유치의 마중물 역할을 수행한다는 복안이다.


안상현 전라남도 경제에너지국장은 “전라남도의 세포치료제 개발 프로젝트가 성공하면 국가적으로도 희귀난치병 치료에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것이다”며 “이를 기반으로 전남 바이오 메디컬 클러스터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하고 첨단의료복합단지 유치와 국가 바이오의약 산업의 밸류체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 전라남도]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