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30 (수)

  • 구름많음동두천 16.9℃
  • 구름조금강릉 17.6℃
  • 구름많음서울 17.6℃
  • 맑음대전 17.9℃
  • 구름조금대구 17.5℃
  • 구름조금울산 17.4℃
  • 구름많음광주 17.5℃
  • 맑음부산 18.4℃
  • 흐림고창 15.9℃
  • 구름조금제주 21.3℃
  • 구름조금강화 17.4℃
  • 흐림보은 14.8℃
  • 맑음금산 15.3℃
  • 구름조금강진군 17.5℃
  • 맑음경주시 14.6℃
  • 구름조금거제 18.4℃
기상청 제공

행사일정

정책연구실 현안보고서 제15호 "제주테크노파크 경영성과 분석과 개선방안"

제주테크노파크 경영실적 C등급으로 저조

URL복사

(한국안전방송) 중소벤처기업부가 2019년 7월에 발표한 2018년도 제주테크노파크 경영실적평가에 따르면 주요사업(C등급), 기관관리(B등급), 종합성과(C등급) 등으로 전반적인 경영실적이 C등급으로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가 2020년 1월에 발표한 2019년 지방출자출연기관 경영실적평가에 의해서도 2018년도 제주테크노파크의 경영성과는 나등급(83.27)으로 2017년도 나등급(85.18)에 비해 하락하고 있다.


이에 제주특별자치도 정책연구실은 8일,『제주테크노파크의 성과분석과 개선방안』을 주제로 현안보고서(제15호)를 발간했다.


제주테크노파크(제주산업기술단지)는『산업기술단지법』에 따라 기업·대학·연구소 등의 인적·물적 자원을 일정한 장소에 집적(集積)시켜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그 성과의 사업화를 촉진하며 상호연계와 협력을 통하여 지역혁신을 가져오게 함으로써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에 그 목적을 두고 있다.


현안보고서에 따르면 제주테크노파크의 2018년과 2019년 중 당기순이익은 각각 –9억원, -22억원으로 적자를 보이고 있으며, 2017년 –11억을 감안하면 3년 연속 적자를 기록하고 있어 이러한 적자구조가 장기화할 가능성을 지적했다.


한편, 제주테크노파크의 지자체 지원액(2016년부터 2018년 합계액/ 행정안전부자료)은 1,636억으로 63%의 지원비율을 보이고 있으며, 이에 반해 전남, 전북, 경북, 대구의 지자체 지원비중은 전남테크노파크는 4.5%, 전북테크노파크는 37.2%, 경북테크노파크는 0.5%, 대구테크노파크는 44.6% 수준에 그치고 있다.


이 대목에서 정책연구실은 재단법인인 제주테크노파크가 향후 민간기업부문 수입과 자체수입 비중을 높여나가야 할 과제를 제시했다. 즉 수익성을 높이는 재무구조 개선이 필요하다는 것이 도의회 정책연구실의 지적이다.


그럼에도 기관장과 임원의 연봉이 1억2천8백만원으로 타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아『지방출자출연법』제14조(임직원의 보수 등)에 따라 향후 기관장과 임직원의 보상체계에 대해 경영성과를 더욱 적극 반영하여야 할 필요가 있다고 이 보고서는 지적하고 있다.


이외에도 제주지역 여타 출연기관 기관장들의 평균 연봉이 타지역에 비해 대체로 상대적으로 높다는 유사한 결과를 보이고 있다는 점도 강조하고 있다.


아울러, 제주테크노파크가 지원 육성하는“제주스타기업”의 경영성과도 뚜렷하게 개선되지 못하고 있다. 9개 스타기업 중 일부기업들은 매출액이 증가하지 못한 가운데 적자를 보인 기업이 있고, 매출액 영업이익률도 대체로 매우 낮은 수준으로 밝혀졌다. 예컨대, 당기순이익 기준으로 휴럼은 2017년 36억원에서 2018년 –21억, 제주패스는 2017년 3억원에서 2018년 –22억원으로 나타났다.


9개 스타기업의 전체 순이익 변동 폭도 커서 2017년 160억에서 2018년 88억원 그리고 2019년 193억원으로 순이익 추세가 매우 불안정했다. 특히 작년 순이익 중 한국비엠아이 1개 기업이 123억으로 전체 순이익의 63.8%를 차지해 특정기업 순이익에 크게 좌우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여타 8개 기업수익성은 매우 낮아 제주패스(0.1%), 아인스에스앤씨(1.2%), 제주사랑농산(1.5%), 씨에스(3.0%), 휴럼(4.8%) 등의 매출액 순이익률(순이익/매출액)이 5%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제주스타기업 육성의 초점을 매출액이나 고용관련지표 뿐 만 아니라, 수익성 관련지표도 동시에 감안하여 평가하여야 이러한 기업들이 내실 있게 지속성장한 기업으로 발돋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연구보고서는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좌남수 의장은“매년 500억 이상의 도민 혈세가 투입되는 제주테크노파크가 그 설립취지에 맞게 제대로 운영되기 위해서는 향후 지자체 차원의 제대로 된 경영평가가 필요하며, 무엇보다 기업과 연구소 등 민간부문의 투자를 적극 유치하여 수익성과 전문성을 높여 임직원의 모럴해저드(도덕적 해이)를 예방하고 취약한 사업구조를 보다 개선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뉴스출처 : 제주도의회]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