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2 (금)

  • 흐림동두천 21.7℃
  • 흐림강릉 16.5℃
  • 흐림서울 21.7℃
  • 흐림대전 22.0℃
  • 구름많음대구 18.1℃
  • 구름조금울산 16.6℃
  • 흐림광주 21.9℃
  • 구름조금부산 ℃
  • 구름많음고창 22.5℃
  • 흐림제주 18.4℃
  • 흐림강화 17.4℃
  • 흐림보은 19.7℃
  • 흐림금산 21.6℃
  • 흐림강진군 19.6℃
  • 구름많음경주시 14.8℃
  • 흐림거제 17.4℃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금삼겹’ 논란에 멍드는 한돈 농가

돼지고기 소비자가 2020년 1월 대비 25% 상승, 산지가격은 급락
돼지고기 부위별 소비 불균형에서 가격 왜곡 현상 발생, 저지방 부위에 대한 소비 필요

URL복사

 

 

 

(한국안전방송)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이하 한돈자조금)가 최근 돼지고기의 소비자가격 상승률이 높아졌지만 정작 산지가격은 폭락해 한돈 농가는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2021년 1월 돼지고기(삼겹살) 소비자 가격은 kg당 평균 2만1130원(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조사 기준)으로 1만6900원이었던 2020년 1월 대비 25% 상승했다. 하지만 산지가격은 kg당 3664원(축산물품질평가원 조사 기준)으로 3년 전부터 여전히 생산원가인 4200원에 못 미치는 3000원대에 머무르고 있다.

이 같은 가격 왜곡 현상은 돼지고기 부위별 소비 불균형에서 발생한다. 코로나19 사태로 외식 대신 집에서 식사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긴급생활자금이 지원되며 삼겹살, 목살 등 구이용 고기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등심, 다릿살 등의 저지방 부위에 대한 소비가 저조해 재고가 쌓이며 산지 가격 하락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특히 최근 코로나19로 학교 급식 중단과 외식소비 감소로 저지방 부위의 재고가 더욱 많이 쌓이면서 상황은 악화되고 있다.

한돈은 수요가 많은 구이용 부위에만 높은 소비자 가격이 형성됨에 따라 한돈에 대한 가격 왜곡이 발생하고 있으며 이러한 현상으로 한돈 농가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며 가격 왜곡 현상을 해소해 합리적인 고기 가격을 유지할 수 있도록 다릿살 같은 저지방 부위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을 가져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