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25 (목)

  • 맑음동두천 18.8℃
  • 맑음강릉 19.3℃
  • 맑음서울 17.1℃
  • 맑음대전 19.2℃
  • 맑음대구 18.9℃
  • 맑음울산 19.0℃
  • 맑음광주 18.7℃
  • 맑음부산 19.3℃
  • 맑음고창 18.1℃
  • 맑음제주 15.7℃
  • 맑음강화 11.8℃
  • 맑음보은 18.3℃
  • 맑음금산 19.1℃
  • 맑음강진군 20.1℃
  • 맑음경주시 19.0℃
  • 맑음거제 18.1℃
기상청 제공

JP모간-한국여성재단, 이주여성 소상공인 위한 언텍트 마케팅 지원

‘My Future, My Business III’ 통해 코로나 시대 맞춤형 경영 컨설팅 실시

URL복사

 

(한국안전방송) 글로벌 금융회사 한국JP모간이 후원하고 한국여성재단이 주관하는 이주여성 경제적 자립 지원 사업 'My Future, My Business III' 가 지난 5일부터 온라인으로 진행된 네트워크 워크숍을 통해 본격 시작되었다.

이번에 선정된 15개 업체는 코로나19로 심각한 경영난에 처한 이주여성 사업체로 외식업, 교육업, 미용업, 도소매업 등으로 구성됐으며 지난해 11월부터 6주간 진행된 공모를 통해 선정됐다.

'My Future, My Business III'는 코로나19로 인해 소비 트렌드가 온라인으로 전환되는 시점에 이주 여성이 운영하는 업체의 온라인 판로를 확보해 지원함으로써 경영 정상화를 돕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올 12월까지 총 2억6000만원 규모로 진행되며 이주여성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맞춤형 경영 개선 컨설팅 및 솔루션 지원, 온라인 플랫폼 입점 지원, 온라인 홍보,마케팅 지원, 회계교육 및 소프트웨어 지원, 멘토-멘티 역량강화 등 특화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앞서 JP모간과 한국여성재단은 'My Future, My Business I (2015-2017)'을 통해 총 5개 이주여성 팀을 대상으로 협동조합 형태의 창업을 지원했다. 이어서 'My Future, My Business II (2018-2019)'에서는 이주 여성들이 지속 가능한 경제적,사회적 기반을 마련하고 우리 사회의 주요한 일원으로서 당당히 설 수 있도록 지원 업체를 10곳으로 확대해 지속 가능한 성장을 지원한 바 있다.

한국여성재단 이사장은 '코로나19로 빠르게 변화하는 디지털 시대에 발맞추어 온라인 사업 전문성을 강화하는 데 중점을 뒀다'며 온라인 판로,교육 지원, 월 1회 온라인 네트워크 회의를 통해 비대면 시대에 필수적인 디지털 역량을 증진시키고 업체 간 소통의 장을 마련해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하고 변화를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