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3 (월)

  • 구름조금동두천 24.9℃
  • 구름많음강릉 23.8℃
  • 구름많음서울 23.4℃
  • 구름많음대전 24.9℃
  • 흐림대구 23.7℃
  • 흐림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5.1℃
  • 흐림부산 25.0℃
  • 흐림고창 25.4℃
  • 제주 25.2℃
  • 구름조금강화 23.5℃
  • 구름많음보은 23.2℃
  • 흐림금산 23.4℃
  • 흐림강진군 24.8℃
  • 흐림경주시 24.2℃
  • 흐림거제 24.3℃
기상청 제공

Nothing, 무신사와 ‘ear (1)’ 한정 수량 판매 진행

URL복사

 

(한국안전방송) 영국 런던 테크 기업 Nothing의 블루투스 무선 이어폰 ear (1)이 오늘(10일) 오후 1시 패션 플랫폼 무신사에서 한정 수량으로 판매를 시작한다. 한국 출시 가격은 11만9000원이다.

무신사는 5000개 브랜드가 입점한 패션 브랜드 셀렉트숍으로, 수많은 자체 제작 패션 콘텐츠를 제공하는 국내 패션 플랫폼이다.

프리미엄 코드리스 이어폰 시장에 도전장을 내던진 Nothing은 △구글 벤처 △Tony Padel (퓨쳐셰이프 CEO, iPod 발명가) △Casey Neistat (유명 유튜버, Beme 공동 창업자) △Kevin Lin (트위치 공동 창업자) △Steve Huffman (레딧 CEO, 공동 창업자)에게서 투자금을 유치받은 개인 소유 기업이다. ear (1)은 Nothing의 첫 번째 라인업이다.

ear (1)은 유럽 및 글로벌 시장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ear (1) 정식 출시 전 온라인 리세일 마켓 플랫폼 '스탁엑스(Stock X)'와 협력해 한정판 100대 경매를 진행했으며, 최고 1000달러가 넘는 금액에 낙찰됐다.

또 출시와 동시에 Hypebeast, KITH 등 글로벌 패션 플랫폼에서 1분만에 매진됐으며 △셀프리지(Selfridges) △런던 △레인 크로포드(Lane Crawford) △홍콩 △KITH 파리 △뉴욕 △도쿄 등의 럭셔리 편집숍에 입점해 인기를 끌고 있다.

ear (1)은 투명한 디자인이 가장 큰 특징이다. 이어버드, 충전 케이스 모두 내부가 비치는 투명한 소재를 선택했다. 최근 스트릿 패션계에서 널리 쓰이는 투명 아크릴 액세서리 아이템을 연상시키면서 내부 마이크, 마그넷, LED 등 부속을 볼 수 있어 레트로하고 하이테크한 디자인으로 눈길을 끈다.

디자인만 특별한 건 아니다. 각 이어버드 무게가 4.7g으로 매우 가벼운데다, 노이즈 캔슬링 이어폰의 단점으로 꼽히는 이압 현상을 막기 위해 압력 완화 시스템을 채택했다. 덕분에 더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하며, 이어팁 역시 3가지 사이즈가 동봉돼 사용자 선호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