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7 (목)

  • 구름많음동두천 -3.3℃
  • 구름많음강릉 2.4℃
  • 흐림서울 -1.6℃
  • 흐림대전 -1.2℃
  • 구름많음대구 0.2℃
  • 구름조금울산 2.4℃
  • 흐림광주 1.9℃
  • 흐림부산 4.3℃
  • 흐림고창 -0.4℃
  • 흐림제주 6.8℃
  • 흐림강화 -1.5℃
  • 흐림보은 -3.9℃
  • 구름많음금산 -2.2℃
  • 구름많음강진군 2.7℃
  • 구름많음경주시 -2.3℃
  • 흐림거제 4.2℃
기상청 제공

속보

문 대통령 “요소수 수급 안정에 모든 방법 동원하라”

“공공부문 여유분 활용…해외물량 확보 위한 외교적 노력 총력”

URL복사

 

(한국안전방송)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요소수 수급 불안 문제와 관련, '수급 안정을 위해 가용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국내외적으로 발빠르게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참모회의에서 '매점매석에 대한 철저한 단속과 함께 공공부문 여유분을 활용하는 등 국내 수급물량 관리에 만전을 기하라'며 이같이 주문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밝혔다.

또한 문 대통령은 '해외 물량 확보를 위한 외교적 노력에 총력을 다하라'고 강조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5일 요소수 문제 해결을 위해 청와대 내 관련 비서관실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운영에 들어간 바 있다.

이는 소,부,장 대응체계와 동일하게 경제,외교가 종합된 대응체계를 구축함으로써 국내 산업계,물류업계 등과의 협력체계, 중국 등 요소 생산국과의 외교협의 등 다양한 채널의 종합적인 활용을 기하기 위한 것이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지시로 만들어진 TF는 경제수석을 팀장으로, 정책실과 국가안보실의 관련 비서관들이 팀원으로 참여한다.

TF는 요소수 수급 안정 시까지 일일 비상점검체제로 운영되며, 경제,산업,국토,농해수,기후환경,외교 등 관련 분야별로 주요 대응실적을 점검하고 대응계획을 논의한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