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7 (금)

  • 흐림동두천 15.1℃
  • 흐림강릉 18.5℃
  • 구름조금서울 16.5℃
  • 맑음대전 16.3℃
  • 맑음대구 17.0℃
  • 맑음울산 19.1℃
  • 맑음광주 15.5℃
  • 맑음부산 18.1℃
  • 맑음고창 15.7℃
  • 맑음제주 18.3℃
  • 맑음강화 13.5℃
  • 구름많음보은 12.0℃
  • 맑음금산 17.1℃
  • 맑음강진군 11.9℃
  • 맑음경주시 12.1℃
  • 맑음거제 20.5℃
기상청 제공

속보

문 대통령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 선정, 바이오 선도국 현실화”

“바이오의약품 생산 역량·교육 인프라 우수성 국제적으로 공인받은 결과”

URL복사

 

(한국안전방송)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4일 세계보건기구(WHO)가 한국을 'WHO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로 선정한 것에 대해 ''백신 허브 국가'를 위한 정부의 노력이 결실을 맺어 기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우리나라의 바이오의약품 생산역량과 교육 인프라의 우수성을 국제적으로 공인받은 결과'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우리 정부가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을 비롯해 여러 국가,기구들과 백신 협력을 강화하며 세계보건위기 극복에 주도적으로 기여하고 있는 것에 대한 국제사회의 평가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우리나라는 개도국들의 백신 역량 증대를 위한 교육 훈련과 전문인력 양성의 허브 국가가 됐다'며 '우리의 경험과 노하우를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하며 백신 자급화와 백신 불평등 해소에 적극 기여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선정이)우리에겐 또 하나의 기회'라며 '우리 정부가 목표로 세운 세계 5대 백신 강국, 바이오 선도국가가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우리 청년들에게 세계 수준의 교육과 인적 네트워크를 형성할 기회를 제공하고, 우리 바이오 기업들의 인지도와 신뢰도를 높여 해외수출과 백신 생산 허브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혁신 능력과 사람 투자를 기반으로 성공의 역사를 쓰고 있다'며 '원조받는 나라에서 원조하는 나라로, 개도국에서 선진국으로, 추격국가에서 선도국가로 쉼없이 전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WHO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는 중,저소득국의 백신 자급화를 위해 백신,바이오의약품 생산공정 교육훈련을 제공하는 중심 기관이다.

WHO는 코로나19 세계 대유행(팬데믹) 이후 국가 간 백신 불평등 문제에 대해 중,저소득국의 바이오의약품 제조역량 구축이 시급함을 인식하고, 이들 국가의 백신 자급화 문제를 해결하고자 바이오의약품 생산인력을 교육,훈련하는 'WHO 인력양성 허브' 프로젝트를 추진해 왔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