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8 (금)

  • 구름많음동두천 24.2℃
  • 흐림강릉 29.6℃
  • 서울 25.8℃
  • 흐림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8.5℃
  • 구름많음울산 27.5℃
  • 구름많음광주 26.0℃
  • 구름많음부산 26.3℃
  • 흐림고창 26.5℃
  • 구름많음제주 29.1℃
  • 흐림강화 23.8℃
  • 흐림보은 25.8℃
  • 구름많음금산 25.8℃
  • 구름많음강진군 27.4℃
  • 흐림경주시 26.6℃
  • 구름많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신규 국내 박사, 공학 계열이 제일 많고… 절반 이상 수도권에서 취득”

 

(한국안전방송) 한국직업능력연구원이 지난 15일(수) 'THE HRD REVIEW' 25권 2호를 통해 '국내 신규 박사학위 취득자의 특성 및 일자리 변화'를 발표했다.

국내 대학의 박사학위 취득자 전체를 대상으로 하는 '국내신규박사학위취득자 실태조사'의 2016년~2021년 자료를 분석했다.

주요 발표내용은 다음과 같다.

국내 대학 졸업자의 국내 박사학위 취득자의 비중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2021년 기준 국내 박사학위 취득자 수는 총 1만6420명으로, 최근 5년간 연평균 증가율은 2.8%이고 전년 대비로는 약 1.7% 증가했다.

국내 대학 졸업자(학사) 대비 국내 박사학위 취득자의 비중 역시 2021년 기준 5.05%로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

전공계열별로는 공학,제조,건설 계열, 보건,복지 계열, 자연과학,수학,통계학 계열 순으로 높았다.

2021년 기준 공학,제조,건설 계열이 28.7%로 압도적으로 높고, 보건,복지 계열이 13.9%, 자연과학,수학,통계학 계열이 13%, 예술 및 인문학 계열이 12.2%를 차지했다.

박사학위를 취득한 대학원 소재지를 기준으로 절반 이상이 수도권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2021년 전체 신규 박사학위 취득자 가운데 수도권 비중은 53.0%(5915명)로 절반을 넘었다. 비수도권 중에서는 충청권 취득자 비율이 17.0%(1901명)로 가장 높았다.

연령별로는 30세~34세 박사학위 취득자 비율이 타 연령대 대비 가장 높고, 비율이 증가(2016년 30.3% → 2021년 33.4%)했다. 50세 이상의 취득자 또한 2016년 18.3%에서 2021년 20.4%로 늘었다.

학업전념 박사의 진로확정 비율은 2016년 60.8%에서 2021년 47.3%로 13.5%p 감소했다.

여성 학업전념 박사의 진로확정 비율은 2016년 57.0%에서 2021년 40.2%로 16.8%p 감소해, 남성(11.6%p 감소) 보다 5.0%p 더 크게 감소했다.

장광남 한국직업능력연구원 부연구위원은 '경제 성장과 국가 경쟁력 확보를 위해 고급인력의 양성과 활용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특히 성별, 전공계열, 직장병행 여부 등 특성에 따라 차별화된 진단이 이뤄지고, 정책이 마련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