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02 (수)

  • 맑음동두천 10.5℃
  • 맑음강릉 12.5℃
  • 맑음서울 11.2℃
  • 맑음대전 10.8℃
  • 맑음대구 13.8℃
  • 맑음울산 14.7℃
  • 맑음광주 13.0℃
  • 맑음부산 15.5℃
  • 맑음고창 8.3℃
  • 맑음제주 15.4℃
  • 맑음강화 7.5℃
  • 맑음보은 8.0℃
  • 맑음금산 7.8℃
  • 맑음강진군 11.0℃
  • 맑음경주시 9.5℃
  • 맑음거제 12.7℃
기상청 제공

한화시스템, ‘자율 항법 기반 차세대 기뢰 제거처리기’ 계약 체결

 

(한국안전방송) 한화시스템(대표이사 어성철)이 방위사업청 주관 '자율 항법 기반의 차세대 기뢰 제거처리기'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소해함 또는 자율무인잠수정에서 탐지된 기뢰에 접근해 자폭을 통해 제거하는 기뢰 제거처리기를 제작하는 사업이다. 한화시스템은 2023년 8월까지 △연습용 기뢰 처리기 △실전용 기뢰 처리기 △운용 콘솔 △위치 시스템 △진회수 시스템 등으로 구성된 '기뢰 제거처리기' 2세트를 제작할 계획이다.

기뢰 제거처리기는 소해함,기뢰 소해용 무인수상정(USV, Unmanned Surface Vehicle),소해헬기 등 다양한 체계에 탑재할 수 있도록 제작될 예정이다. 향후 목표 지점까지 자동 유도 후 기뢰를 제거하는 자율무인잠수정(AUV, Autonomous Underwater Vehicle) 형태로 개발될 수 있어 '국방혁신 4.0'의 중점 추진사업 중 하나인 유,무인 복합 기뢰 제거 작전 수행의 핵심 장비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방혁신 4.0은 현 정부의 국방개혁안으로 AI 기반의 유,무인 복합 전투체계로 △단계별 전환 △새로운 한국형 전력 증강 프로세스 정립 △첨단과학 기술 기반 군 구조 발전 △혁신,개방,융합의 국방 R&D 체계 구축 등 과학기술 강군 육성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다.

김정호 한화시스템 지휘통제 사업본부장은 '이번 사업 수행을 통해 수중 해양 무인체계 핵심 기술을 고도화해 나가며 기술적 우위를 선점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세계적으로 해양 무인체계 시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가격 경쟁력을 갖춰 수출 판로 개척에도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화시스템은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를 주축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에 함께 참여해 7월 19일 '기뢰 탐색용 자율 수중 보행 로봇 기술 개발'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도 선정됐다. '기뢰 탐색용 자율 수중 보행 로봇'은 사람이 직접 들어갈 수 없는 강조류의 해저에 침강해 매몰된 기뢰를 탐지 및 식별하는 로봇으로 수중에서는 유영하고 해저면에 착저하면 보행 이동하며 임무를 수행한다.

이번 사업은 자율 보행과 유영이 가능한 무선 수중 보행 로봇의 핵심 기술들을 개발하는 사업으로, 한화시스템은 수중 보행 로봇에 탑재된 장비를 활용해 해저지형 및 장애물,목표물 등의 수중환경과 자기 위치를 인식하는 기술인 '수중 보행 로봇용 수중 환경 인식 기술 개발'을 맡았다. 2027년 9월까지 △장애물 탐지 기술 △3차원 지형맵 인식 기술 △매몰 기뢰 식별 기술 △수중 영상분석 기술 △수중 항법 기술 등의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