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8 (목)

  • 맑음동두천 5.8℃
  • 구름많음강릉 9.8℃
  • 맑음서울 7.0℃
  • 맑음대전 7.9℃
  • 맑음대구 10.3℃
  • 맑음울산 9.8℃
  • 구름많음광주 11.1℃
  • 맑음부산 10.1℃
  • 흐림고창 8.2℃
  • 흐림제주 11.3℃
  • 구름조금강화 4.5℃
  • 맑음보은 6.4℃
  • 구름많음금산 6.8℃
  • 구름많음강진군 10.9℃
  • 구름조금경주시 9.6℃
  • 맑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GS건설, 탄소포집의 핵심기술인 차세대 분리막 개발 나서

 

(한국안전방송) GS건설이 탄소 포집 플랜트의 핵심인 분리막 기술 개발에 나선다.

GS건설은 지난 8월 30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RIF Tech. 권혁태 전무와 에어레인 하성용 사장 등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분리막 기반 탄소 포집 및 활용 기술 교류와 업무 협력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탄소 포집 분리막 기술 개발을 진행하고, 나아가 탄소 포집 플랜트 사업 기회를 모색한다. 현재까지 탄소 포집 플랜트는 습식방식으로 공장에서 배출되는 폐 가스가 반응성 화학물질을 통과하며 이산화탄소가 포집되는 방식이었다. 그러나 탄소 포집을 위한 화학물질 대신 차세대 분리막을 적용하면 기존 설비 대비 차지하는 면적이 작아 경제적이고 효율이 높으며, 모듈화의 용이성이 있는 등 친환경 기술로 기대하고 있다.

에어레인은 기체 분리막 전문 업체로 자체 기술 및 생산시설을 보유한 국내업체며, GS건설은 국내외 화공 플랜트 및 환경 플랜트 분야에서 다수의 설계 및 건설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GS건설은 올해 기존 연구 조직을 RIF Tech. (Research Institute of Future Technology)로 확대 개편해 미래 핵심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 활동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특히, 친환경 사업의 대표라고 할 수 있는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다양한 기술을 개발 중이다.

한편 이번 협력은 GS 그룹의 핵심가치인 '친환경 경영을 통한 지속가능성장(Growth through Sustainability)'의 하나로 GS건설은 앞으로도 친환경 중심의 ESG 대표 건설사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GS건설은 현재 글로벌 수처리업체 'GS 이니마'를 필두로 친환경 공법의 모듈러주택, 2차전지 배터리 재활용 사업, 스마트양식 등 친환경 신사업 확대로 새로운 지속가능 경영 모델을 구축하고 있다.

GS건설 홍보 담당자는 '양사 간 협력은 탄소 포집을 위한 분리막 기술뿐만 아니라 다양한 친환경 분리막 기술로 확장이 가능하다'며 '향후에도 친환경 디지털 기반의 신사업 기회를 발굴해 국내 대표 지속가능경영 기업이 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