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6 (일)

  • 맑음동두천 17.5℃
  • 맑음강릉 21.1℃
  • 박무서울 20.4℃
  • 맑음대전 19.6℃
  • 박무대구 21.7℃
  • 박무울산 19.8℃
  • 맑음광주 21.9℃
  • 박무부산 21.5℃
  • 맑음고창 20.6℃
  • 맑음제주 23.2℃
  • 맑음강화 20.7℃
  • 맑음보은 18.4℃
  • 맑음금산 19.8℃
  • 맑음강진군 22.8℃
  • 맑음경주시 20.4℃
  • 맑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정부 “지역의료 정상화는 헌법적 책무…의료개혁 흔들림 없이 추진”

행안부 장관 중대본 회의 주재…“기초자치단체 40%가 응급의료 취약지역”
25일 의료개혁특별위원회 첫 회의…“의사단체도 참여해 의견·대안 고민하길”

 

 

(한국안전방송)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24일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의료개혁은 붕괴되고 있는 지역의료와 필수의료를 살리기 위해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라고 단언했다.  

 

이 장관은 이날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우리나라 226개 기초자치단체 중 40%인 98개가 응급의료 취약지역이며, 경남의 경우 18개 시군 중 10개 군 지역에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한 명도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위기에 처한 지역의료의 정상화는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한 국가의 헌법적 책무'라면서 '정부는 모든 국민이 언제 어디서나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의료정상화를 위한 의료개혁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의료계 집단행동이 시작된지 두 달이 넘었다'면서 '환자와 가족의 불안과 고통은 커지고 의료현장을 지키는 의료진은 과중한 업무로 나날이 피로가 누적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이에 정부는 국민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범정부적 역량을 총동원해 중증,응급환자 중심의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알렸다.  

 

이와 함께 정부는 중증,응급환자가 적정 의료기관으로 신속하게 이송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 간 협력도 더욱 강화하고 있다.  

 

이에 중대본 회의에서는 응급환자의 이송과 전원이 지연되지 않도록 119구급대와 병원, 119구급상황센터와 응급의료상황실 간의 유기적인 협력체계 구축방안을 논의한다.  

 

또한 공보의 차출로 인해 의료공백 우려가 높아진 충북, 전남, 강원 등 여러 지역의 건의를 수용해 지난 3일부터 보건소와 보건지소의 비대면 진료를 한시적으로 허용했다.  

 

아울러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5일 방문한 부산대병원에서 병동 신축 지원이 필요하다는 건의에 따라 지역 거점 병원으로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신속하게 검토해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 장관은 '정부는 의료개혁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의료현장의 의견을 경청하고, 의료계와 적극적으로 대화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지난주 국립대 총장님들의 건의를 수용해 배정된 정원의 50%에서 100% 사이의 범위에서 자율적으로 학생을 모집할 수 있도록 했다'며 '정부는 발전적이고 건설적인 해법을 찾기 위해 유연하게 대화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25일 첫 회의를 갖게 되는 의료개혁특별위원회에 대해서는 '의료계, 환자단체, 시민단체, 전문가 등 각계가 의료개혁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참여해서 필수의료와 지역의료를 살리기 위한 의료개혁 4대 과제를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의사단체에서도 의료개혁특별위원회에 참여해서 합리적인 의견과 대안을 함께 고민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출처=행정안전부]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