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6 (금)

  • 구름조금동두천 29.0℃
  • 구름조금강릉 32.8℃
  • 구름많음서울 29.1℃
  • 구름많음대전 30.3℃
  • 구름많음대구 31.8℃
  • 구름조금울산 32.2℃
  • 구름많음광주 28.9℃
  • 구름조금부산 29.9℃
  • 구름조금고창 28.7℃
  • 맑음제주 30.1℃
  • 맑음강화 28.8℃
  • 구름조금보은 29.9℃
  • 구름많음금산 29.8℃
  • 구름조금강진군 29.0℃
  • 구름조금경주시 30.8℃
  • 맑음거제 29.7℃
기상청 제공

재난안전

‘내 이름은 분한이’, 전국문해교육 시화전 최우수상 영예 안아

(한국안전방송) 안동시는 ‘제8회 전국 성인 문해 교육 시화전'에서 한글배달교실에 다니는 권분한(여·88) 학생이 최우수상에, 용상평생교육원 김수연(여, 77) 학생이 특별상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전국성인문해교육 시화전은 문해 교육의 필요성과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 제고와 문해 교육 학습자의 참여 확대를 위해 교육부 산하 국가평생교육진흥원이 매년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가족과 세상에 말하는 나의 이야기’, ‘배움으로써 꿈꾸는 내일에 대한 희망과 설렘’을 주제로 한 창작시에 학습자 본인의 손글씨와 직접 그린 그림으로 제작한 시화 작품을 공모했다.


권 씨는 고령에도 불구하고 남다른 학습 열정으로 안동시 한글배달교실에서 운영하는 성인 문해 교육에 참여해 왔다.


이번 시화전에서 ‘내 이름은 분한이’라는 제목의 창작시를 출품해 최종 본선 16편에 포함, 국민 인기투표를 거쳐 최우수상에 선정돼 오는 9월 4일 세종문화회관에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상을 받는 영예를 안게 됐다.


시화전 수상작 150여 편은 오는 9월 4일부터 ‘마음을 쓰고 세상을 만나다’는 주제로 세종문화회관 인근 도로에서 특별 전시된다.


안동시는 2014년부터 배움의 기회를 놓친 읍면 단위의 시민을 위해 ‘찾아가는 한글배달교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매년 300여 명의 비문해자들에게 새로운 삶을 선물하고 있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이번 전국문해교육 시화전 최우수상 수상은 평생학습도시 안동의 큰 자랑”이라며, “향후 문해 교육 지원사업 확대를 통해 비문해자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