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화)

  • 구름많음동두천 12.0℃
  • 흐림강릉 15.3℃
  • 흐림서울 12.6℃
  • 구름많음대전 13.3℃
  • 구름많음대구 14.6℃
  • 구름조금울산 16.2℃
  • 구름많음광주 15.7℃
  • 구름조금부산 18.9℃
  • 구름많음고창 15.4℃
  • 구름많음제주 16.7℃
  • 구름조금강화 11.7℃
  • 흐림보은 12.7℃
  • 흐림금산 12.2℃
  • 구름조금강진군 16.8℃
  • 맑음경주시 16.1℃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서울시 50플러스재단, 방만경영 도 넘었다

업무추진비로 해외출장에서 식사, 행사·홍보비로 언론접대 등 목적 외 사용도 다수

(한국안전방송) 서울시가 중장년층의 은퇴 전후의 일자리 및 사회참여 활동 지원을 목적으로 설립한 서울시 50플러스재단과 캠퍼스가 방만하고 불투명한 운영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서울시가 김소양 의원(자유한국당, 비례)에게 제출한 올해 9월 서울시 감사위원회 특정감사결과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시 50플러스재단은 근무시간 외 업무교통카드 사용, 업무추진비의 부적절한 집행, 각종 증빙서류 미비 등 총 24건의 지적을 받았고 이로 인해 35명이 신분상 조치된 것으로 밝혀졌다.


뿐만 아니라 보람일자리 참여자 활동비에 대한 원천징수 미이행 등 현행법 위반 등이 발생하였으며 참여자들의 채용관련서류를 보관하지 않는 등 재단의 핵심사업인 중장년층 일자리 사업 분야도 허술하게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서울시 특정감사결과 50플러스 각 캠퍼스 관장들의 출·퇴근 미기록, 업무차량 일지 작성 소홀, 유사 사업 분할 수의계약 등 캠퍼스 업무 전반에 대한 부실이 지적되었음에도 해당 캠퍼스 관장들이 모두 재단의 본부장급으로 발령되는 등 재단의 인사가 시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 재단 설립 4년 만에 방만한 경영이 도마 위에 오른 가운데, 50플러스재단은 최근에는 월 임대료 약 3천만원이 소요되는 사무실로 이사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고액 임대료 논란이 일고 있다.


박원순 시장 8년 동안 서울시는 신생 재단만 5곳이 생겨 현재 총 11개의 재단이 운영 중이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서울은 재단특별시”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김소양 서울시의원(자유한국당,비례)은 “박원순표 재단의 방만경영이 도를 넘었다”며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반면 시민이 체감하는 정책효과가 미미하므로 재단 구조조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