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5 (월)

  • 구름많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9.0℃
  • 맑음서울 9.7℃
  • 맑음대전 9.4℃
  • 맑음대구 7.6℃
  • 맑음울산 11.2℃
  • 구름조금광주 9.8℃
  • 맑음부산 12.4℃
  • 구름조금고창 7.6℃
  • 맑음제주 13.4℃
  • 맑음강화 10.9℃
  • 구름조금보은 5.2℃
  • 구름조금금산 5.0℃
  • 맑음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9.3℃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경찰 “‘화이자 접종 고3 사망’ 사실 아냐… 가짜뉴스 엄정 수사”

URL복사

경찰이 최근 확산하는 청소년 백신접종 관련 ‘가짜뉴스’에 대해 엄정 수사하겠다고 30일 밝혔다.

인터넷 카페 등을 통해 확산된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사망했다”는 소식이 ‘가짜뉴스’로 판명됐다.

30일 질병관리청은 해당 글을 조사한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했으며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 등 유관기관과 삭제·차단을 비롯해 필요한 조치를 협업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코로나 백신 부작용 피해자 모임과 맘카페 등 인터넷 커뮤니티에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중환자실에 있다가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결국 사망했다’는 내용의 가짜뉴스가 급속도로 확산됐다.
 

경찰은 오는 10월 청소년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앞두고 국민 불안을 가중하는 악의적·조직적 허위조작정보 유포와 개인정보 유출 행위를 엄정하게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은 이를 위해 시도경찰청 사이버수사대를 책임수사관서로 지정하기로 했다.

경찰에 따르면 30일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허위조작정보 단속 현황은 189건(293명)으로 나타났다. 이중 허위사실 유포와 개인정보 유출은 각각 139건(216명), 50건(77명)이다.

앞서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중국 백신을 공급한다”는 등 무허가 백신 판매가 의심된다는 허위사실 글을 올린 피의자를 검거한 바 있다.

경찰은 나머지 835건에 한해 삭제 차단을 요청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