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구름조금동두천 -3.8℃
  • 맑음강릉 0.9℃
  • 맑음서울 -2.6℃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0.9℃
  • 맑음광주 -0.3℃
  • 맑음부산 2.3℃
  • 맑음고창 -2.8℃
  • 구름조금제주 5.2℃
  • 맑음강화 -5.6℃
  • 맑음보은 -4.9℃
  • 맑음금산 -4.5℃
  • 맑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0.1℃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식품안전

전체기사 보기

경기도-파주시, 지역특화 서리태 품종개발 업무협약

○ 도 농기원 - 파주 토종 서리태 우량 품종 육성, 생산력검정, 기본식물 제공 ○ 파주시 - 유전자원 제공, 파주지역 적응성 검정, 농가실증, 종자 증식 및 보급

경기도농업기술원과 파주시가 25일 파주시 장단콩 축제장(임진각평화누리공원)에서 파주시 서리태 신품종 개발보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석철 경기도농업기술원장과 김경일 파주시장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과 농업인단체장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이날 협약은 서리태의 품질 균일화와 소비자 만족도가 향상을 목표로 진행됐다. 파주시 특산품인 장단콩은 파주시 장단면 일대에서 재배하는 콩으로, 장단콩 브랜드는 백태, 나물콩, 유색콩(서리태, 밤콩, 청태 등)의 ‘통합 콩브랜드’이다. 협약에 따라 도 농기원은 파주시 서리태 지역특화 품종 육성과 종자생산에 필요한 기본식물을 파주시에 제공하게 된다. 파주시는 토종 서리태 유전자원 제공, 지역 적응성 검증, 종자 증식과 확대 보급에 협력하기로 했다. 김석철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이번 협약으로 소비자와 농업인이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서리태 품종이 개발돼, 장단콩이 파주시를 대표하는 지역 브랜드로서의 명성을 이어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경기도농수산진흥원, 2022 부산국제수산엑스포 참가 통해 수산 중소기업 알린다

○ 부산국제수산엑스포 참가를 통해 경기도 수산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개척 - 11.2.(수)~11.5.(토)까지 부산 BESCO 제1전시장에서 진행 - 경기도 수산물 가공업체 7개소 참가

경기도와 경기도농수산진흥원은 경기도 수산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해 2일부터 5일까지 ‘2022 부산국제수산엑스포(BISFE 2022)’에 참가한다. 이번 행사에는 ▲경기남부수협(조미김) ▲무풍지대(저염멸치) ▲어니스트쿡(쭈꾸미 간편식) ▲밀라노푸드시스템(쭈꾸미 간편식) ▲해우촌(조미김) ▲대양식품(조미김) ▲상화식품(건어물) 등 수산물 가공업체 7개소가 참가해 경기도관을 운영한다. 작년에 이어 두 번째 참가로 지난해에는 경기남부수협과 미국 에이치마트(HMart)가 연 3억 3천만 원의 계약을 체결했으며 올해도 해외 고객사 연결과 내수 판로개척을 위해 무역상담회와 국내 MD 상담회에 참여할 예정이다. 박람회 참가업체는 네이버 라이브커머스를 통해 온라인 판매채널을 홍보하고 룰렛 이벤트를 통해 수산물 가공식품, 텀블러, 에코백 등의 다양한 경품을 제공해 참관객들의 흥미를 유발할 예정이다. 농수산진흥원의 관계자는 “이번 엑스포를 통해 경기도의 우수한 수산물 가공 상품을 해외에 알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유통기한 경과 제품 조리목적 보관, 원산지 거짓 표시 등… 경기도 특사경, 골프장 내 식품접객업소 불법행위 18건 적발

○ 지난 10월 4일부터 14일까지 안성, 용인, 여주 등 8개 시·군 골프장 내 식품접객업소 118개소 단속 - 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 냉동·냉장 보관기준 위반, 원산지 거짓 표시, 지하수 사용기준 위반 행위 등 17개 업소 18건 불법행위 적발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을 사용하거나 원산지를 거짓 표시하는 등 관련 법령을 위반한 골프장 내 식품접객업소 17개 업소가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에 적발됐다.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10월 4일부터 14일까지 안성과 용인, 여주 등 도내 8개 시군 82개 골프장 내 식품접객업소 118곳을 단속한 결과 식품위생법, 원산지표시법을 위반한 17개 업소(18건)를 적발했다고 31일 밝혔다. 위반내용은 ▲식품 보존기준 위반 9건 ▲유통기한 경과 제품 조리·판매 목적 보관 6건 ▲원산지 거짓 표시 2건 ▲지하수 수질검사 미실시 1건이다. 주요 적발 사례를 보면 ‘A’ 골프장 식품접객업소는 유통기한이 50일 지난 칠리소스 등 4종의 식품 6.8kg을 폐기용 또는 교육용 표시 없이 조리·판매 목적으로 보관하다 적발됐다. ‘B’ 골프장 내 카페테리아는 냉동 보관해야 하는 무가염 버터 등 5종의 식품 5.2kg을 조리·판매 목적으로 냉장 보관하다 식품 보존기준을 위반했다. ‘C’ 골프장 내 휴게소 식당에서는 중국산 김치 20kg을 국내산으로 거짓 표시해 조리·판매 목적으로 사용 및 보관하다 적발됐다. ‘D’ 골프장 식품접객업소는 수돗물이 아닌 지하수를 먹는 물 또는 식품

경기도, 학교급식용 친환경 감자 전수조사. 안전성 검사체계 개선키로

○ 창고보관 중인 수매농산물 감자 전체조사 실시… 추후 검출 시 전량 폐기 예정 ○ 안전성검사 체계 개선, 기존 수확 전 안전성검사에 더해 각 단계별 검사 확대

창고에 보관 중인 학교 급식용 친환경농산물(감자) 일부에서 잔류농약이 검출되자 경기도가 나머지 감자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해 안전성 여부를 확인하는 한편 10월 중 학교에 납품한 친환경 감자에 대해서는 전량 사용중지 결정을 내리는 등 긴급 조치에 나섰다. 경기도는 27일 염태영 경기도 경제부지사 주재로 대책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후속 대책을 진행하기로 했다. 먼저, 도는 현재 4개 창고에 나눠 보관 중인 친환경급식용 감자 1,132톤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부적합 판정을 받은 감자는 전량 폐기하기로 했다. 경기도와 경기도농수산진흥원은 감자 1,132톤에서 시료를 채취해 11월 초까지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안전성 검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도는 또 27일 경기도교육청에 공문을 보내 잔류농약 검출 사실을 설명하고 10월 중 공급받은 감자에 대한 사용 중지 협조를 요청했다. 도는 혹시라도 학교에 사용하다 남은 감자가 있을 경우 즉시 회수해 전량 폐기할 방침이다. 경기도교육청이 발표한 자체 검사 추진안에 대해서는 적극 협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앞서 지난 6월 10일부터 17일까지 도내 305개 감자 생산 농가에서 생산된 감자 2천 톤에 대해 국립농산물품질

경기도, 경기바다 특화 김 양식 재배 시험연구. 제부도 인근 양식장서 진행

○ 경기도, 10월 ~ 이듬해 4월까지 경기바다에 적합한 김 종자 양식 재배 시험 - 경기 김 종자(방사무늬 김) 대량 배양, 패각이식 성공 후 제부도 인근에서 추진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가 경기 바다에 맞는 김 종자 개발을 위해 김 양식 재배 시험연구를 추진한다.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는 제부도 인근 양식장에 약 300책(약 26,400m2) 규모로 방사무늬 김 시험재배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연구소는 현재 해상 채묘(성숙한 김 포자를 김발에다 붙이는 작업)중이며 앞으로 기존 양식 김 대비 엽체 부착률, 성장률, 엽체 특성 등을 연구할 예정이다. 경기도 수산물 총생산량의 80%를 차지하는 김 양식업은 경기도 해역 특성상 염도가 높고 수온이 상대적으로 낮아 맛이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몇 년간 양식 시설 수가 꾸준히 증가했다. 그러나 최근 해수면 온도가 상승하면서 각종 병해에 노출되어 김의 생산성이 하락함에 따라 경기도에서 생산된 김의 가격 또한 하락세를 피하지 못했다. 이에 경기도에서는 경기바다 환경에 맞추어 병해에 강하고, 높아지는 해수면 온도에서도 성장이 양호한 김 종자 개발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한편 해양수산자원연구소는 지난 2020년부터 우량한 경기 김 종자를 발굴하기 위하여 경기만 도서지역을 방문하여 자생 김 시료를 채취하고 종자를 확보하였으며 올해까지 총 3종(방사무늬 김, 모무늬돌김, 둥근돌김)

학교급식용 친환경농산물(감자)에서 잔류농약 검출... 경기도, 전량 폐기 조치. 추가 조치도 조속히 마련해 시행하기로

○ 학교급식 납품용으로 창고에 보관중인 감자 36톤에서 잔류농약 검출 ○ 경기도, 전량 폐기 조치.

학교급식 보급을 위해 창고에 보관 중이던 친환경농산물 가운데 일부 작물에서 농약이 검출돼 경기도가 긴급 조치에 나섰다. 26일 경기도농수산진흥원에 따르면 진흥원은 지난 10월 20일부터 학교급식 납품용으로 전국 8개 창고에 보관중인 감자와 양파, 마늘 등 3개 친환경농산물을 대상으로 잔류농약 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양파와 마늘은 잔류농약이 검출되지 않았으며 4개 창고에 보관 중이던 9개 농가 감자 36톤에서 *잔류농약이 검출됐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9개 농가 36톤의 감자는 전량 폐기조치에 들어갔다. * 잔류농약 : 피페로닐부톡사이드. 약효를 강화시키기 위해 사용하는 농약협력제 이번 전수검사는 지난 10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서 실시한 학교급식 수매 농산물 검사 결과 경기도에서 보관중인 1개 창고 감자에서 잔류농약이 검출됐기 때문이다. 앞서 경기도농수산진흥원은 지난 6월 10일부터 17일까지 도내 305개 감자생산농가에서 생산된 감자 2천톤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해 전량 적합판정을 받았다. 당시 잔류농약 전수검사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 인증한 검사기관인 KOTITI 시험연구원이 담당했다. 경기도농수산진흥원이 파악한 자료에 따르면 실질적으로 학교에 감자가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