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07 (일)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11.7℃
  • 맑음서울 10.4℃
  • 맑음대전 9.6℃
  • 구름조금대구 9.2℃
  • 맑음울산 13.6℃
  • 맑음광주 10.8℃
  • 맑음부산 15.4℃
  • 맑음고창 8.2℃
  • 구름많음제주 17.9℃
  • 맑음강화 7.5℃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5.2℃
  • 맑음강진군 7.7℃
  • 구름많음경주시 9.2℃
  • 맑음거제 12.9℃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김오수 "대장동 의혹 사건, 여야·신분·지위 막론 엄정 수사"

URL복사

김오수 검찰총장이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에 엄정 수사를 지시했다.

대검찰청은 30일 “검찰총장은 오늘 서울중앙지검에서 진행 중인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수사 사건과 관련해, 여야, 신분, 지위 여하를 막론하고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하여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김오수 총장은 “경찰 등 다른 기관과도 실체적 진실 발견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고 필요한 경우 자료도 공유할 것”이라며 “검찰은 소추를 담당하고 있으므로 더욱 책임감을 느끼고 수사에 임하라”고 주문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전날 김태훈 4차장검사를 팀장으로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 수사팀’을 꾸렸다. 수사팀에는 유경필 부장검사를 포함한 경제범죄형사부 검사 9명 전원과 공공수사2부 검사 3명, 반부패강력수사협력부 검사 1명, 다른 검찰청 파견 검사 3명 및 대검 회계분석수사관 등이 포함됐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