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5 (목)

  • 맑음동두천 8.6℃
  • 맑음강릉 13.0℃
  • 맑음서울 9.4℃
  • 맑음대전 13.4℃
  • 맑음대구 15.2℃
  • 맑음울산 15.8℃
  • 맑음광주 14.5℃
  • 맑음부산 15.8℃
  • 맑음고창 13.1℃
  • 구름조금제주 16.2℃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11.1℃
  • 맑음금산 12.9℃
  • 맑음강진군 15.1℃
  • 맑음경주시 15.6℃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21명 사상’ 금천 가스누출… “스위치 눌려 있었다” 경찰 수사

URL복사

서울 금천구의 지식산업센터 신축 공사 현장에서 발생한 소화약제 누출 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공사 현장 책임자를 불러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금천경찰서는 소화약제 누출 사고 현장 책임자를 소환해 사고 전 현장 안전조치 상황 등 사실 관계를 파악하는 한편 업무상 과실이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특히 소화 설비를 작동시키는 화재경보기의 수동 스위치가 눌려 있던 점에 경찰은 주목하고 있습니다.
 

화재 발생 시 소화약제 용기 속의 이산화탄소가 뿜어져 나오도록 설정된 스위치가 작동하면서 누출 사고가 난 만큼 누군가 고의로 가스 누출을 유발했을 가능성을 따져보기 위해서입니다.

경찰은 이와 함께 출입문의 지문 인식 장비가 2차례 오작동해 작업자들의 탈출이 30초 이상 지연됐다는 증언이 나온 것과 관련해 탈출 과정에 대해서도 살펴보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번 사고는 어제(23일) 오전 8시 52분쯤 서울 금천구 가산메트로지식산업센터 신축 공사 현장 지하에서 발생했습니다.

화재에 대비해 이산화탄소를 뿜는 무게 58㎏, 용량 87ℓ의 소화 설비 약 130병이 공사 현장 지하에 있었고, 이 가운데 123병에서 약품이 누출돼 50대 남성과 40대 남성 등 작업자 두 명이 숨지고 17명이 다쳤습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