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6 (금)

  • 맑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3.8℃
  • 맑음대전 7.2℃
  • 맑음대구 8.8℃
  • 맑음울산 7.0℃
  • 맑음광주 8.5℃
  • 맑음부산 9.3℃
  • 맑음고창 6.0℃
  • 맑음제주 11.5℃
  • 맑음강화 0.3℃
  • 구름많음보은 5.9℃
  • 구름조금금산 5.2℃
  • 맑음강진군 7.3℃
  • 맑음경주시 8.3℃
  • 맑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사고 후 뺑소니 60대, 잡고 보니 4번째 음주운전

URL복사

과거 음주운전으로 3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60대 남성이 또 술에 취해 차량을 몰다가 사고를 내고 도주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0단독 윤성헌 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등 혐의로 기소된 A(61·남)씨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윤 판사는 또 A씨에게 120시간의 사회봉사와 40시간의 준법운전 강의 수강을 명령했다.

A씨는 지난 4월 3일 오전 10시 44분께 인천시 부평구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해 투싼 차량을 몰다가 B(39·여)씨의 K5 승용차를 뒤에서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사고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인 0.143%로 확인됐다. 그는 경찰관에게 적발되자 "사고 후 너무 떨려 술을 마셨다"며 음주운전을 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거짓말을 했고, 도주 혐의도 부인했다.

A씨는 2016년에도 벌금 400만원의 약식명령을 받는 등 과거에 음주운전으로 3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었다.

윤 판사는 "피고인은 음주운전을 하다가 교통사고를 내고 도주해 죄질이 불량하다"며 "혈중알코올농도 수치가 높게 측정됐고, 범행 직후 경찰관에게 거짓말을 하는 등 범행 후 정황도 좋지 않다"고 판단했다.

다만 윤 판사는 "피해자가 입은 상해가 비교적 경미하다"며 "피고인과 합의한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배너


칼럼




오늘의 사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