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6 (수)

  • 맑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3.4℃
  • 박무서울 -1.1℃
  • 연무대전 1.9℃
  • 연무대구 2.6℃
  • 맑음울산 3.3℃
  • 구름많음광주 2.6℃
  • 맑음부산 3.5℃
  • 흐림고창 0.6℃
  • 구름많음제주 7.1℃
  • 맑음강화 -4.2℃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1.7℃
  • 맑음강진군 2.1℃
  • 맑음경주시 2.1℃
  • 맑음거제 3.3℃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경찰, 이재명 부인 김혜경씨 취재하던 기자들에 '스토킹' 경고

URL복사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부인 김혜경 씨 자택 인근에서 취재 중이던 기자들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로부터 스토킹 행위 경고 조치를 받았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전날 오후 4시께 모 언론사 취재진 5명에 대해 스토킹 처벌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판단, 경고 조치하고 돌려보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해당 기자들이 같은 날 오후 1시 30분께부터 취재 차량임이 표기되지 않은 렌터카 4대를 이용, 이 후보 자택 인근에서 대기하다가 김씨가 이동하자 사진을 찍고 차량으로 따라붙는 행위 등을 했다고 밝혔다.

112 신고는 김씨 측 수행원이 했으며, "신원을 알 수 없는 차들이 2시간 넘게 미행하고 있다"는 내용이었다고도 전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해당 기자들의 행위가 취재를 넘어 스토킹 처벌법상 정당한 행위로 보기 어렵다고 판단해 경고 조처를 내렸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신고자는 신원을 알 수 없는 차들에 미행당하며 공포감을 느꼈다고 진술했다"며 "취재 행위가 범죄에 해당한다고 본 게 아니라 현장에서 반복되지 않도록 경고성 조치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