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4.17 (일)

  • 맑음동두천 21.6℃
  • 맑음강릉 21.5℃
  • 맑음서울 21.0℃
  • 맑음대전 22.2℃
  • 맑음대구 22.7℃
  • 맑음울산 20.5℃
  • 맑음광주 21.4℃
  • 맑음부산 18.9℃
  • 맑음고창 18.4℃
  • 맑음제주 18.3℃
  • 맑음강화 14.6℃
  • 맑음보은 20.3℃
  • 맑음금산 19.6℃
  • 맑음강진군 21.3℃
  • 맑음경주시 23.3℃
  • 맑음거제 18.3℃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폭탄 맞은 듯'…시꺼멓게 탄 여수 폭발사고 현장 처참

URL복사

12월 13일 폭발 사고가 난 전남 여수 석유화학제품 제조 공장의 액체 화학물질(이소파라핀) 저장고는 마치 폭탄을 맞은 듯 처참한 모습이었다.

시뻘건 불길이 사그라든 저장고는 당초 동그란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까맣게 탄 내부를 고스란히 드러냈다.

내부 구조물은 엿가락처럼 휘어지거나 힘없이 부서져 있는 모습이었다.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위해 저장고 구조물을 제거하면서 상당 부분 부서진 것으로 보이지만, 사고 당시 폭발 충격도 상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숨진 3명의 근로자는 폭발 충격으로 공장에서 5∼10m가량 떨어진 곳에서 발견됐다.

최초 폭발한 저장고 인근엔 9개의 저장고가 더 있어 자칫 더 큰불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

불은 인접한 3개의 저장고로 옮겨붙으며 검은 연기가 10km가량 떨어진 도심에서도 목격될 정도로 불길이 커지기도 했다.

 

소방당국은 소방 인력 70명과 소방차 등 장비 20대를 투입해 진화와 구조 작업을 했다. 이후 수색 과정에서 사고 당시 실종된 작업자 1명의 시신을 발견했다. 정확한 발견 시각은 확인 중이라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소방당국은 화재 신고를 접수하고 곧바로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이후에도 불길이 잡히지 않자 오후 2시41분쯤 대응 2단계로 올렸다. 소방당국은 사고 발생 약 4시간 만에 화재 진압을 모두 마쳤고, 오후 5시11분쯤 대응 단계 발령을 해제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