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4.17 (일)

  • 구름많음동두천 19.9℃
  • 맑음강릉 20.9℃
  • 구름조금서울 19.7℃
  • 맑음대전 22.1℃
  • 맑음대구 22.1℃
  • 맑음울산 19.0℃
  • 구름많음광주 20.5℃
  • 맑음부산 17.9℃
  • 구름많음고창 15.6℃
  • 구름조금제주 17.8℃
  • 구름많음강화 12.2℃
  • 맑음보은 20.0℃
  • 맑음금산 19.2℃
  • 맑음강진군 20.3℃
  • 맑음경주시 22.8℃
  • 맑음거제 17.3℃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백신패스 보여달라 했는데…카페주인 마구 때린 40대 체포

URL복사

경기 고양시의 한 카페에서 '방역패스'(백신패스)를 요구한 업주를 마구잡이로 폭행한 40대 손님이 16일 경찰에 체포됐다.

경기 고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20분께 고양시 덕양구의 카페에서 손님으로 온 40대 남성 A씨가 업주 B씨를 주먹으로 때리고 철제 선반을 던져 다치게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카페에 있던 다른 손님인 여성 군인이 폭행을 말리고 112에도 신고해 출동한 경찰이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B씨는 머리 등을 다쳐 인근 병원에서 꿰매는 치료를 받았다.

이날 사건은 B씨가 A씨에게 백신 접종완료 증명서를 보여달라고 하는 과정에서 시비가 생긴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혼자 이 카페를 찾은 A씨는 방역패스 확인 의무 대상은 아니었지만, 업주 B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우려돼 손님마다 확인을 하고 있었다.

B씨의 형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동생이 백신 패스를 보여달라고 했을 때 (가해자가) 처음에는 알겠다고 하더니, 갑자기 욕설을 하면서 폭행을 시작했다고 한다"면서 "카페 기물까지 파손이 됐다"고 전했다.

그는 "CCTV를 확인했더니 동생이 무자비로 맞는 모습이 찍혀 있다"며 "무서워서 백신 패스 얘기를 꺼내겠느냐"고 덧붙였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예전에도 몇 번 갔던 카페인데, (피해자의) 말투가 기분이 나빠서 그랬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를 상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