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1 (일)

  • 구름많음동두천 18.2℃
  • 흐림강릉 19.0℃
  • 맑음서울 18.8℃
  • 맑음대전 19.8℃
  • 맑음대구 18.8℃
  • 맑음울산 17.6℃
  • 맑음광주 19.0℃
  • 맑음부산 18.0℃
  • 맑음고창 17.1℃
  • 구름조금제주 17.4℃
  • 구름조금강화 15.9℃
  • 구름많음보은 18.4℃
  • 구름조금금산 17.6℃
  • 맑음강진군 19.3℃
  • 구름많음경주시 20.4℃
  • 맑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합천·고령 산불 날 밝으며 진화작업 재개…헬기 47대 투입

현재 민가 피해 없어…축구장 850배 면적 산림 피해

URL복사

경북 고령군까지 확산한 경남 합천 산불 진화작업이 해가 뜨면서 본격적으로 재개됐다.

1일 경남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께부터 진화 헬기 47대가 순차적으로 투입돼 주불을 진화 중이다.

동원령에 따라 대구, 울산, 전북, 전남, 부산 등 5개 시·도에서 지원된 펌프차와 물탱크차 등 장비 125대와 진화 인력 552명도 투입됐다.

현재까지 산불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8일 낮 경남 합천군 율곡면에서 시작해 경북 고령군 쌍림면까지 넘어간 산불은 야간에도 계속 확산했다.

이에 산림 당국은 인력을 동시 투입해 산불이 민가 등으로 확산하지 못하도록 방화선을 구축했다.

관할 기관뿐만 아니라 인접 기관 인력과 장비를 원해 진화하는 '산불 3단계'와 주변 시도의 소방력을 동원하는 '동원령 1호'도 그대로 유지된 상태다.

위험 우려 지역의 현지 주민 150명(합천 45명, 고령 105명)은 밤사이 마을회관 등으로 대피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