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03 (토)

  • 구름조금동두천 23.2℃
  • 구름조금강릉 23.0℃
  • 구름많음서울 24.4℃
  • 구름조금대전 22.5℃
  • 흐림대구 21.8℃
  • 흐림울산 22.7℃
  • 구름많음광주 24.6℃
  • 흐림부산 23.0℃
  • 구름많음고창 23.0℃
  • 구름많음제주 25.6℃
  • 구름많음강화 23.8℃
  • 흐림보은 21.0℃
  • 구름조금금산 21.1℃
  • 구름많음강진군 23.9℃
  • 맑음경주시 20.4℃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한여름 닷새간 집에 고양이 20마리 방치한 주인 집행유예

고양이 20마리를 키우면서 제대로 돌보지 않아 일부를 죽게 한 주인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3단독은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A씨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하고 사회봉사 40시간을 명령했다고 10일 밝혔다.

울산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A씨는 지난해 8월 집안에 자신이 키우는 고양이 20마리를 그대로 두고 닷새가량 집을 비웠다.

더위와 굶주림에 지친 고양이들이 세탁실 열린 창문을 통해 고층에서 뛰어내렸고 6마리가 죽었다.

A씨는 또 평소 사료와 물을 제때 주지 않아 고양이 9마리에 피부염, 영양실조 등 질병이 생기게 했다.

고양이 분변이나 오물 등을 5개월 넘게 제대로 치우지 않아 아파트 주민들이 악취 민원을 여러 번 넣기도 했다.

재판부는 "피해 본 고양이 수나 가해 내용을 볼 때 사안이 가볍지 않다"며 "다만, 돌봐야 할 고양이 개체 수가 급격히 늘어났고 투병 중인 가족을 간호하는 과정에서 여력이 없었던 점 등을 참작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