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08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6℃
  • 맑음강릉 23.1℃
  • 맑음서울 21.2℃
  • 맑음대전 21.0℃
  • 구름조금대구 21.3℃
  • 맑음울산 24.0℃
  • 구름많음광주 21.8℃
  • 구름조금부산 24.5℃
  • 구름많음고창 20.2℃
  • 구름많음제주 25.9℃
  • 맑음강화 20.5℃
  • 맑음보은 15.8℃
  • 맑음금산 15.8℃
  • 구름많음강진군 21.3℃
  • 맑음경주시 20.5℃
  • 구름많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재난안전

양기대국회의원 KTX광명역 침수현장에서 현장복구 최선

중부지방에 호우 특보가 내려진 13일 수도권에서는 시간당 30∼50㎜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크고 작은 비 피해가 잇따랐다.


오후 2시께는 KTX 광명역 일부가 침수됐다. 인근 신안산선 철로 공사 현장에서 다량의 토사가 빗물과 
 함께 광명역 지하 1∼2층으로 유입되면서 계단과 승강장 등이 흙탕물로 범벅돼 이용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이지역 지역구 양기대국회의원은 오후4시반경 KTX광명역 침수현장에 도착하여 현장복구에 구슬땀을
 흘렸다 


다행히 KTX열차는 정상으로 운행하고 있지만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었으며. 코레일과

포스코건설 직원들이 복구작업에 나서 승객들의 이동동선이 점차 정상화되었다.

 

침수를 당한 역사 내 상점들도 복구작업을 하고 있었으며. 포스코 측에서 보상을 해준다고 
하지만 상인들은 걱정이 많았다.

 

장마철  안전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원인을 따지고 대책도 점검해야 할것이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