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5 (수)

  • 구름많음동두천 28.3℃
  • 구름많음강릉 23.0℃
  • 연무서울 28.6℃
  • 맑음대전 29.4℃
  • 맑음대구 33.0℃
  • 맑음울산 27.4℃
  • 구름조금광주 29.7℃
  • 맑음부산 27.3℃
  • 구름많음고창 26.5℃
  • 맑음제주 25.2℃
  • 흐림강화 21.1℃
  • 맑음보은 30.3℃
  • 맑음금산 28.8℃
  • 구름조금강진군 30.4℃
  • 맑음경주시 30.3℃
  • 맑음거제 30.4℃
기상청 제공

교통안전

조현병 환자가 운전 역주행 교통사고 3명 사망 ''피해 예비신부 차량서 발견된 전달하지 못한 '슬픈 청첩장

 

당진-대전간 고속도로 조현병환자가 운전한 차와 예비신부가 운전한 승용차간에 충돌. 사진 연합뉴스


조현병 운전자가 고속도로에서 역주행을 하면서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 등 3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숨진 예비신부의 차량에는 지인들에게 돌릴 청첩장이 실려있었던 것으로 확인돼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4일 오전 7시 34분께 충남 공주시 우성면 당진∼대전고속도로 당진 방향 65.5㎞ 지점에서 역주행하던 라보 화물차가 마주 오던 포르테 승용차와 정면으로 충돌했다.

 

이 사고로 라보 화물차 조현병운전자 박 모 (40) 씨와 박 씨의 아들(3)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이 사고롤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인 운전자 최 모(29·여) 씨도 숨졌다. 숨진 최 씨는 이달 말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인 것으로 밝혀졌으며. 최 씨는 사고 직후 대학병원으로 응급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사고 직후 차 안에서는 청첩장 20여 장이 발견됐으며 청첩장에는 결혼을 불과 18일 앞두고 청천벽력같은 일을 당한 것이다. 남겨진 가족들의 마음을 대변하듯 최 씨의 차량은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만큼 부서져 있었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