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맑음동두천 11.3℃
  • 구름많음강릉 15.3℃
  • 구름조금서울 15.5℃
  • 구름많음대전 13.8℃
  • 흐림대구 16.7℃
  • 흐림울산 17.0℃
  • 구름많음광주 17.6℃
  • 흐림부산 19.4℃
  • 구름많음고창 14.0℃
  • 구름많음제주 19.6℃
  • 맑음강화 12.5℃
  • 구름조금보은 11.1℃
  • 구름많음금산 12.4℃
  • 흐림강진군 17.2℃
  • 흐림경주시 15.8℃
  • 흐림거제 17.8℃
기상청 제공

안전컨설턴트

전체기사 보기

2800톤급 신형 호위함 ‘춘천함’ 진수…대잠능력 강화

내년 말 해군 인도해 동해 NLL 수호 임무 투입 예정

(한국안전방송) 하이브리드 추진체계와 최신무장 탑재로 동해 NLL 수호의 핵심 역할을 수행할 신형 호위함(FFX Batch-II) 8번함 춘천함이 닻을 올렸다. 해군과 방위사업청은 지난 22일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춘천함 진수식을 거행했다고 밝혔다. 춘천함은 해군에서 운용 중인 1500톤급 호위함(FF)과 1000톤급 초계함(PCC)을 대체하기 위해 건조했다. 이날 진수식은 김정수 해군참모총장을 주빈으로 방극철 방사청 함정사업부장, 이길수 기품원 함정센터장 등 함정사업 주요 관계자와 이상균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해 열렸다. 진수식은 개식사와 국민의례에 이어 사업경과 보고, 함명 선포, 이상균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기념사, 김정수 해군참모총장 축사, 진수 및 안전항해 기원 의식 순으로 진행했다. 해군 관습에 따라 주빈인 김정수 해군참모총장의 부인 김미경 여사가 함정에 연결된 진수줄을 절단했다. 이는 태어난 아기의 탯줄을 끊듯 새로 건조한 함정에 생명력을 불어넣는다는 의미다. 이어 해군참모총장 내외가 가위로 샴페인 브레이킹줄을 절단해 샴페인을 선체에 깨뜨리는 안전항해 기원의식을 했다. 춘천함은 길이 122미터,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