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19 (일)

  • 구름많음동두천 20.5℃
  • 구름조금강릉 26.1℃
  • 구름조금서울 22.4℃
  • 구름많음대전 22.4℃
  • 구름많음대구 25.9℃
  • 구름조금울산 24.2℃
  • 구름조금광주 21.6℃
  • 맑음부산 21.5℃
  • 맑음고창 21.4℃
  • 맑음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20.7℃
  • 구름많음보은 21.3℃
  • 구름많음금산 20.2℃
  • 맑음강진군 22.9℃
  • 구름많음경주시 24.9℃
  • 구름조금거제 21.9℃
기상청 제공

교통안전

보행사고 방지 '스마트폰 좀비' 보행 사고 막자…바닥 신호등 열풍

강남구에만 138곳…대체로 반응 좋지만 야간 눈부심 민원도
설치비용 2천500만∼3천만원…"서울시, 올해도 설치 지원"

URL복사

서울시 구청별로 스마트폰을 보며 길을 걷는 일명 '스몸비'(Smombie·스마트폰과 좀비의 합성어)족의 횡단보도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바닥 신호등'을 앞다퉈 설치하고 있다.

바닥 신호등은 횡단보도 대기선 바닥에 LED 램프를 설치해 신호가 바뀐 것을 알 수 있게 하는 신호등 보조 장치이다. 신호등과 연동해 작동하기 때문에 24시간 운영된다.

자치구들에 따르면 서울시 25개 자치구 가운데 바닥 신호등을 가장 많이 설치한 곳은 강남구로, 횡단보도 138곳에 바닥 신호등이 있다.

강남구를 비롯해 송파구(120곳), 노원구(92곳), 영등포구(88곳), 중구(87곳), 강북구(70곳), 광진구(65곳), 동대문구(62곳), 중랑구(60곳), 강동구(56곳) 등 10개 자치구가 50곳이 넘는 횡단보도에 바닥 신호등을 운영 중이다.

이어 동작구(48곳), 양천구(39곳), 성동구(39곳), 은평구(37곳), 강서구(34곳), 관악구(33곳), 금천구(24곳), 서대문구(22곳), 서초구(17곳), 구로구(11곳), 도봉구(11곳), 종로구(3곳), 마포구(1곳), 용산구(1곳), 성북구(1곳) 등의 순으로 바닥 신호등이 설치돼 있다. 일부 자치구는 올해 바닥 신호등을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자치구들에 따르면 야간 눈부심 등 일부 민원도 있지만 대체로 주민 반응이 좋다고 한다. 특히 학부모들 사이에 반응이 좋아 어린이 보호구역 등을 중심으로 바닥 신호등을 설치하는 추세다.

송파구 관계자는 "어린이 보호구역 주변 횡단보도에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라며 야간에 눈부심이 있다는 민원이 있어 조도를 조절하기도 했지만 대체로 반응이 좋다고 전했다.

강남구 관계자는 "처음에는 스몸비족 사고 예방을 위한 신호등 보조 장치로 접근했는데 차로 가까이에 서 있는 아이들을 차로 뒤로 물러서게 하는 데도 도움이 되고 있어 학부모들과 학교 측으로부터 바닥 신호등 설치 요구가 많다"고 말했다.

 

강동구 관계자는 "주민들 반응은 긍정적이고 담당 부서에 고맙다는 의견이 접수되기도 했다"면서 "운전자단체로부터 (바닥 신호등) 설치에 대해 '감사하다'는 반응도 있었다"고 전했다.

서울시는 시 예산을 자치구로 재배정하는 예산 재배정 사업 방식으로 자치구의 바닥 신호등 설치를 지원해왔다. 서울시에 따르면 한 곳당 설치 비용은 약 2천500만∼3천만원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2019년부터 의원 발의 사업으로 (예산이) 편성되어 왔는데 올해 의원 발의 사업에는 편성된 예산이 없지만, 관련 부서에서 지난해와 같이 자치구 수요조사를 통해 예산을 재배정해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어린이보호구역 내 바닥형 보행신호등 설치와 관련해 지난해 약 37억원의 예산을 집행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