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1 (화)

  • 맑음동두천 31.2℃
  • 구름조금강릉 29.0℃
  • 맑음서울 32.3℃
  • 구름조금대전 35.5℃
  • 맑음대구 33.5℃
  • 구름조금울산 28.5℃
  • 구름조금광주 32.0℃
  • 맑음부산 27.2℃
  • 맑음고창 26.3℃
  • 맑음제주 26.2℃
  • 맑음강화 26.9℃
  • 구름많음보은 32.6℃
  • 구름조금금산 33.6℃
  • 구름조금강진군 28.5℃
  • 맑음경주시 30.5℃
  • 맑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기고/칼럼

선한 마음 밝은 세상ᆢ 모두가 사회적 책임

URL복사

[선한 마음 밝은 세상ᆢ 모두가  사회적 책임

 

서울 근교에 건실한 중소기업이 있었습니다.

 

사장님은 나이가 드셨는데 직원들을 가족처럼 따뜻하게 대해 주었고 사랑을 베풀어 주었으며 

 

낮에는 일하고 밤에는 공부하는 젊은 직원들에게 장학금을 후원해 주는 마음이 따뜻한 분 이었습니다. 

     

어느날 출근한 경리 여직원이 금고에 있던 돈 200만원이 없어진것을 발견 했습니다.

 

도둑이 들었다고 생각한 여직원이 곧바로 경찰에 신고를 했습니다.

 

출동한 경찰은 수사 끝에 범인을 잡았습니다.

 

범인은 몇달 전에 입사한 신입 사원이었는데 이상하게도 평상시엔 말도 없이 일을 잘하는 직원 이었습니다.

     

검찰로 넘겨진 직원은 재판에

넘겨 졌습니다.

 

판결이 있는 날 사장님은 피해자 신분으로 증언대 앞에 서게 되었습니다.

 

판사의 마지막 말을 하시라는 권유에 사장님은 갑자기 눈물을 흘리기 시작 했습니다.

 

그리고 판사님께 마지막으로 부탁을 한가지만 드려도 되겠냐고 물었습니다.

 

판사가 고개를 끄떡이자 조용히 부탁을 드렸습니다.

 

“존경하는 판사님! 

여기 이 젊은이를 구속을 시킨다면 이 사회에서 완전히 낙오자가 되지 않을까요?

 

돈을 잘 간수하지 못한 저에게도 책임이 있습니다.

 

두 번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제가 데리고 있으면서 

잘 가르치겠습니다.

 

저와 저 직원에게 한번만 기회를 주십시오.

제발 부탁을 드립니다.“ 

     

진심을 담아 눈물을 흘리며 간곡하게 부탁을 하는 사장님을 바라본 판사는 잠깐동안 무엇인가 생각을 하더니 조용히 말 했습니다.

 

"무슨 말씀인지 알겠습니다 

일단 나가 계십시오."

 

얼마후 법원 복도에서  기다리고 있던 사장님의 눈에 멀리서 뛰어오고 있는

직원의 모습이 보였습니다. 

     

판사는 직원이 자신의 잘못을 진심으로 뉘우치고 사장님도 눈물을 흘리며

부탁하는 점을 정상 참작으로 받아 들여 집행 유예를 선고하고 직원을 풀어

주었던 것 이었습니다.

 

“사장님 정말 감사 합니다."

직원은 그 자리에서 무릅을 꿇고 눈물을 뚝뚝 흘리며 용서를 

빌 었습니다.

 

“아니다.젊을 땐 누구나 실수도 하는게 아니겠니? 

 

괜찮다. 이제 그만 회사로 가자!"

 

회사에 들어서는 순간  전 직원이 입구에 서서 

사장님과 직원을 향해 박수를 치면서 환영을 했습니다 

     

다음날 사장님이 퇴근을 하려는데 

한 아주머니가 찾아 왔습니다.

 

그 직원의 어머니 였습니다 

 

"사장님 제 아들이 잘못을 저질러 정말 죄송 합니다. 

 

아버지 없이 저 혼자 키우다 보니 잘못을 깨닫지 못한 것 같네요.

 

저런 직원을 용서해 주시고 다시 일할 수 있게 해주시니 너무나 고맙고 감사 합니다." 

     

사장님은 계속 울고 있는 직원 어머니를 위로하며 부드러운 음성으로 말을 했습니다. 

 

“괜찮습니다. 어머니 !!

걱정 마시고 저 한테 맡겨 주십시오.

제가 잘 가르치도록 하겠습니다"     

 

어머니가 돌아간 후 사장님의 눈에 탁자에 놓여진 봉투 하나가 눈에 띄었습니다.

 

직원의 어머니가 놓고 간 

200만원이 들어있는 봉투 였습니다.

 

이 돈을 마련하기 위해 얼마나 힘든 일을 감당 하셨을까?

사장님은 마음이 아팠습니다.

     

사장님은 그 길로 전 직원을 마트로 데리고 가서 과자를 잔뜩 산 뒤 고아원으로 데려 갔습니다.

 

고아원 원생들은 전부터 사장님을 알고 있었는지 사장님을 보더니 모두 

뛰어와 사장님 품에 안겼습니다.

 

과자를 골고루 다 나눠준 후 사장님이 직원들 에게 말을 했습니다.

 

"내가 어릴 적엔 이곳에서 자랐고 나도 한때는 나쁜 친구들과 어울리느라 고아원 돈을 몰래 훔치다 걸려서 경찰서로 끌려 갔었는데  그때 원장님이 나를 위하여 용서해 달라고 눈물의 부탁을 해주신 덕분에 곧장 풀려 났고 

그 덕분에 새 사람이 될수 있었습니다."

라는 고백 이었습니다.

 

그리고 잘못을 저질렀던 직원을 앞으로 나오게 한 후에 어머니가 가져온 봉투를 건네 주면서 다음과 같은 부탁을 했습니다.

 

 "이 것을 어머니께 갖다 드려라. 

이것은 어머니의 눈물이니 절대 잊지 말고 평생 효도를 하면서 그 눈물을 닦아 드려야 한다."

 

직원들과 원생들의 등뒤로 하루를 마무리 하는 햇빛이 노을 빛에

반사되어 반짝 반짝  빛나고 있었습니다.

 

사장님의 간곡한 부탁 한마디가 판사의 마음을 움직이게 해서  한 젊은이의 꿈을

다시 피울 수 있게 만들어 주었고 미래에 대한 희망을 키워줄 수가 있었습니다.

 

어려운 사람을 위하여 눈물의 부탁을 우리도 간직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눈물의 부탁으로 미래를 잃어버린 사람들에게 희망을 

되찾게 해주면 얼마나 행복할까요?

 

서로 서로 믿어주고 배려해 주는 가운데  눈물이 기쁨으로 바뀌어 지는 

미래가 밝게 빛나는 세상이 될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