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월)

  • 흐림동두천 25.3℃
  • 흐림강릉 28.2℃
  • 서울 26.6℃
  • 흐림대전 27.7℃
  • 대구 27.3℃
  • 천둥번개울산 25.1℃
  • 흐림광주 29.1℃
  • 부산 23.3℃
  • 흐림고창 29.2℃
  • 구름많음제주 32.3℃
  • 흐림강화 25.5℃
  • 흐림보은 25.5℃
  • 흐림금산 28.2℃
  • 흐림강진군 28.3℃
  • 흐림경주시 24.9℃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기고/칼럼

소방관은 영웅이다ᆢ특수진화대원의 그들은?

대형 산불이 갈수록 잦아지는 추세여서 이들의 역할은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하지만 처우는 열악하다. 2018년에 도입된 특수진화대의 신분은 10개월 단기 계약직이었다. 2020년부터 일부 인력이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그러나 지난해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월 250만원인 임금은 5년째 그대로인 것으로 드러났다. 초과근무를 해도 수당을 받지 못했다. 전체 인원은 약 450명이다.

 

올해는 예년보다 산불이 2.5배나 늘었다. 지난 10년간 산불의 58%가 봄에 일어났다. 2000년 삼척 등 5개 지역 2만3000여㏊를 휩쓴 동해안 산불, 2005년 낙산사를 전소시킨 양양 산불도 모두 봄철 화재였다. 산불 원인 중 99%는 사소한 부주의에 따른 인재(人災)였다.

 

애써 가꾼 산림을 순식간에 태워버리는 대형 사고가 해마다 반복되고 있다. 밤새 잔불을 끄느라 숯검정이 된 특수진화대원들의 지친 눈빛을 보면 가슴이 아려온다. 우리나라는 국토의 63%가 산지다. 특수대원들의 눈물겨운 노력에 앞서 산불을 예방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