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3 (일)

  • 구름조금동두천 31.7℃
  • 구름많음강릉 33.4℃
  • 구름조금서울 33.5℃
  • 구름많음대전 32.0℃
  • 소나기대구 29.8℃
  • 구름많음울산 29.1℃
  • 구름많음광주 32.7℃
  • 구름조금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30.6℃
  • 제주 28.3℃
  • 구름조금강화 30.6℃
  • 구름많음보은 31.6℃
  • 흐림금산 29.1℃
  • 구름조금강진군 31.0℃
  • 구름많음경주시 31.2℃
  • 구름많음거제 31.3℃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심야에 10대에 접근해 신체접촉을…'아줌마 대원'에 딱 걸렸다

https://www.csbn.co.kr/newsdesk2/article/mod_art_popup.html?art_no=235519&cat_no=&status=3#

늦은 밤 10대 여성에게 접근해 신체 접촉을 하려 한 60대 남성이 서울시 '안심귀가스카우트' 대원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1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오후 10시 14분께 서울 금천구 시흥5동의 골목길을 순찰하던 40·50대 여성 스카우트 대원 2명은 60대 남성이 10대 여성의 손목을 잡은 채 이 여성을 어딘가로 데려가는 것을 목격했다.

여성의 겉옷이 반쯤 벗겨져 있는 것을 수상하게 여긴 스카우트 대원들은 두 사람을 뒤따라갔고, 근처 벤치에 앉아 10대 여성을 안으려 하는 60대 남성에게 여성과 아는 사이인지 물었다.

이 남성은 술집에서 만난 사이라고 답했지만, 10대 여성은 자신의 나이를 여섯 살이라고 말하는 등 공포에 질려 피해 상황을 제대로 말하지 못했다고 서울시는 전했다. 위험한 상황임을 직감한 스카우트 대원들은 대화를 이어나가면서 112에 신고했다.

60대 남성은 신고 후 2분 만에 현장에서 검거됐으며, 경찰은 이 남성을 성범죄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금천경찰서는 신속한 상황 처리로 검거에 기여한 안심귀가스카우트 대원들에 감사장을 수여하고 포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서울시도 서울특별시장 표창을 수여할 계획이다.

안심귀가스카우트는 2인 1조로 구성된 스카우트 대원들이 늦은 밤(오후 10시∼오전 1시) 귀가하는 시민들을 집 앞까지 동행해 안전한 귀가를 지원하는 서비스이다. 서비스 이용 방법은 30분 전에 다산콜센터 120 또는 해당 자치구 상황실로 연락하거나 '안심이 앱'을 통해 예약 신청하면 된다.

서울시는 2013년 안심귀가스카우트 서비스를 시작해 지난해 17만건의 귀가 지원 서비스를 제공했다. 현재 25개 자치구에서 334명이 스카우트 대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