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26.5℃
  • 구름많음강릉 31.2℃
  • 흐림서울 28.1℃
  • 흐림대전 27.0℃
  • 구름많음대구 32.2℃
  • 구름많음울산 28.9℃
  • 구름많음광주 30.7℃
  • 흐림부산 24.2℃
  • 구름많음고창 29.8℃
  • 구름많음제주 33.2℃
  • 구름많음강화 25.4℃
  • 흐림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27.0℃
  • 구름많음강진군 30.3℃
  • 구름많음경주시 31.6℃
  • 구름많음거제 23.7℃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신변보호 대상 여성 흉기에 찔려 숨져…스마트워치로 긴급 신고

경북 김천에서 신변 보호 대상인 여성이 흉기에 찔려 숨져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

6일 경찰과 소방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17분께 경북 김천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여성 A씨가 배와 옆구리 등을 흉기에 찔려 쓰러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숨지기 전 스마트워치로 경찰에 긴급 신고를 했고 경찰과 소방이 현장에 긴급 출동했다.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아파트 출입문은 잠긴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게 이날 오전 스마트워치를 지급하면서 신변 보호(안전조치) 대상으로 등록했다.

A씨는 전날 오후 8시 6분께 112에 신고해 전에 알고 지내던 남자에게 협박을 당하고 있다며 불안감을 호소했고 경찰은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A씨에게 피해 사실을 자세히 확인하는 과정에서 스마트워치를 지급했다.

A씨는 이날 오후 2시 17분께 스마트워치로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오후 2시 24분께 현장에 도착했으나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A씨가 위험하다고 판단하고 스마트워치를 교부하면서 신변 보호 대상으로 등록했다.

경찰은 상황이 급한 경우 선조치하고 신변 보호 대상 의결 절차를 거치면 된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아파트 CCTV를 확인해 스마트워치 신고 1시간 전께 아파트에 들어간 B(40)씨를 피의자로 특정했다.

B씨는 이날 오후 4시20분께 대전동부서에 자수했고 경찰은 B씨를 긴급체포해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