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4 (토)

  • 맑음동두천 22.2℃
  • 맑음강릉 25.1℃
  • 구름조금서울 24.0℃
  • 구름많음대전 23.3℃
  • 구름많음대구 23.6℃
  • 구름많음울산 22.5℃
  • 흐림광주 23.0℃
  • 구름많음부산 23.9℃
  • 구름많음고창 21.9℃
  • 구름많음제주 22.5℃
  • 맑음강화 22.1℃
  • 구름많음보은 21.7℃
  • 맑음금산 21.9℃
  • 구름많음강진군 23.7℃
  • 흐림경주시 23.3℃
  • 구름많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FUN

고수와(高手) 하수(下手)의 차이ᆢ "임계점(臨界點)의 극복"  

고수와(高手) 하수(下手)의 차이   

 

"임계점(臨界點)의 극복"

 

"박정희 대통령" 이 "소양강댐"을 건설하려고  

국내 대표건설사  4곳을 불렀답니다. 

 

각 건설사는 어떻게하면  수주를 받을 건지 고민할 때 

한 개의 건설사는  서울지도를 펼쳐놓고  상습 침수구역 중

"소양강댐이 건설되면" "침수되지 않을 지역"을 찾아 

그곳의 땅을 싸게 샀습니다. 

 

어느 누구도  "상습침수구역"이라  거들떠 보지도 않는 땅이었으니 

건설사를 투기꾼이라  비난할 필요도 없습니다. 

 

그땅이 바로 지금의 "강남구 압구정"입니다.

 

지금도 압구정에는  H건설사 땅이 많이 있고 백화점도 있습니다. 

 

남들이 댐공사로 돈을 벌려고  치열하게 경쟁할 때  한단계 더 멀리 본다는것, 

 

이것이 "임계점"을 극복하고  성공하는 비결 입니다.

 

어느 초등학교 학생들에게 얼음이 녹으면 뭐가 되는지 물었더니 

대부분이 물이 된다고 했는데 한 학생이 대답하길  봄이 온다고 했습니다.

 

얼마나 멋지고 감탄스럽고 획기적인 아이디어 입니까? 

 

우리는 남들보다 한단계,  한걸음 더 멀리 보아야 합니다.

 

여러분은 뭐라고 대답했을까요?

 

저도 물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과학시간에 그렇게 배운  

사고의 틀을 깨지 못한것입니다. 

 

"임계점(臨界點)"이 뭔지 생소하신 분들이 있을 겁니다.  

 

물이 끓는 온도가 100 도인데  99도까지는  물의 성질이 변하지 않죠. 

 

마지막 1도 이게 있어야  물이 끓고 성질이 변하죠.  

 

고수와 하수의 차이는  1도 마지막 남은  1도의 차이라고 합니다.

 

많은 수치도 아닌 1도의 차이가  고수와 하수의 차이라는데 

고수와 하수의 격차는  엄청 납니다.

 

금전적으로나 모든 면에서 마지막 남은 고지를 눈앞에 두고

포기하느냐 정복하느냐 입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