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9 (일)

  • 구름많음동두천 2.3℃
  • 구름많음강릉 4.1℃
  • 구름많음서울 4.0℃
  • 구름조금대전 4.6℃
  • 구름조금대구 4.3℃
  • 맑음울산 5.0℃
  • 구름조금광주 3.7℃
  • 맑음부산 5.3℃
  • 구름많음고창 5.4℃
  • 흐림제주 7.9℃
  • 구름많음강화 4.1℃
  • 구름많음보은 3.3℃
  • 구름많음금산 3.4℃
  • 구름조금강진군 6.6℃
  • 구름많음경주시 4.5℃
  • 맑음거제 5.1℃
기상청 제공

속보

경기도, 긴급대응단 구성 등 이태원 참사 수습에 총력 대응

○ 김동연 지시에 따라 행정1부지사 주재로 긴급 대응회의 열어
- 경기도 지원 필요한 곳에 예산이든 인력이든 적극 지원키로
- 경기도 주관이나 도에서 진행 중인 축제, 행사도 축소 또는 취소 조치
○ 행정1부지사 단장으로 긴급 대응단 구성
- 상황총괄반, 피해지원단, 홍보지원반 3개 반으로 우선 구성.
○ 실종자 신고전화도 운영 120(콜센터), 119(소방), 031-230-6653(재난상황팀)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지난 29일 밤 서울 이태원에서 발생한 참사와 관련해 “사고의 조속한 수습과 재발방지를 위해 경기도에서도 모든 노력을 쏟겠다”고 밝힌 가운데 경기도가 피해자 지원을 위한 지원단을 긴급 운영하는 등 총력 대응에 나섰다.

 

경기도는 30일 오전 오병권 경기도 행정1부지사 주재로 긴급 대응회의를 열고 사고수습 조치에 돌입했다.

 

오병권 부지사는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경기도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곳이 있으면 예산이든 인력이든 적극 지원하라”면서 “복지부에서 공무원 파견 요청이 들어왔는데 자치행정국에서 적극 지원하라”고 말했다.

 

이어 “경기도가 주관하거나 도에서 진행 중인 축제나 행사를 축소하거나 모두 취소하라”면서 “경기도 직원들도 추모의 마음으로 모임을 자제하고 철저한 근무 태세를 갖춰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도는 31일로 예정된 경기도생활대축전 폐막식을 취소했으며 전 실국별로 예정된 행사의 축소나 취소 검토에 들어갔다.

 

경기도는 현재 사고수습을 위해 행정1부지사를 단장으로 한 ‘이태원 압사 참사 관련 경기도 긴급대응 지원단’을 긴급 구성해 운영에 들어갔다. 지원단은 우선 도민 피해자 신상 파악과 지원단 운영을 맡은 상황총괄반, 피해자 지원을 담당할 피해지원단, 진행 상황을 도민에게 알리는 홍보지원반 등 3개 반으로 편성한 후 상황에 따라 확대할 방침이다.

 

 

도는 또,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를 활용해 부상자와 유가족, 목격자 등에 대한 재난심리회복 지원도 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실종자 파악을 위해 신고 전화도 운영하고 있다. 도민 실종 신고는 120(콜센터), 119(소방) 또는 031-230-6653(재난상황팀)으로 가능하며, 경기도 홈페이지 배너를 통해서도 안내하고 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앞서 이날 오전 9시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6층 영상회의실에서 서울 이태원 압사 참사 경기도 긴급대책 회의를 열고 “생각하지도 못한 사고에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길 없다”며 도 관계자에 세 가지를 지시했다.

 

세 가지는 ▲사고자 가운데 경기도민도 중요하지만 구분하지 말고 최선을 다해 회복과 사고자 안치 등 지원 ▲사고수습에 지방과 중앙이 따로 없다. 중앙대책본부와 긴밀히 협력하여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 ▲예방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절감, 연말 크리스마스 등 행사와 축제도 사전에 철저히 예방할 것 등이다.

 

김 지사는 또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 경기도에 조기를 게양하는 한편 검은 리본을 착용해 다 함께 애도를 표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울 이태원에서 참사가 발생한 이후 경기도는 30일 새벽부터 인력 98명, 차량 49대를 사고 현장에 급파해 현장활동 지원을 벌였으며 현재 부상자 70명을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