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3.01 (수)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8.0℃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3.9℃
  • 맑음대구 7.0℃
  • 맑음울산 7.9℃
  • 맑음광주 5.5℃
  • 맑음부산 9.2℃
  • 맑음고창 2.6℃
  • 구름조금제주 8.1℃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4.3℃
  • 맑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5.9℃
  • 맑음경주시 7.4℃
  • 맑음거제 8.5℃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반려견 소음문제로 싸운 이웃 흉기로 찌른 50대 국민참여재판

춘천지법, 26일 살인미수 등 혐의 재판…범행 여부 쟁점

반려견이 짖는 문제 등으로 인해 악감정을 갖고 있던 이웃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려 한 혐의로 기소된 50대가 국민참여재판을 받는다.

춘천지법은 살인미수와 폭행 혐의로 기소된 A(58)씨의 국민참여재판을 오는 26일 연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0월 3일 오후 1시 7분께 집 앞에서 술을 마시던 중 이웃 B(67)씨에게 욕설했으나 B씨가 이를 무시하고 지나가자 B씨를 집 안으로 끌고 간 뒤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려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보다 앞선 7월 26일 술에 취해 특별한 이유 없이 B씨의 모친 C(91)씨 뺨을 때린 혐의도 더해졌다.

조사 결과 피해자 가족과 이웃 관계인 A씨는 평소 B씨 집 반려견이 짖는 문제 등으로 인해 좋지 않은 감정을 품던 중 범행을 저질렀다.

A씨가 혐의를 모두 부인함에 따라 재판에서는 범행 여부를 두고 검찰과 피고인 간 공방이 예상된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