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맑음동두천 21.7℃
  • 구름많음강릉 27.6℃
  • 맑음서울 23.3℃
  • 맑음대전 22.7℃
  • 맑음대구 25.9℃
  • 맑음울산 26.4℃
  • 맑음광주 22.8℃
  • 맑음부산 25.6℃
  • 맑음고창 21.7℃
  • 맑음제주 23.3℃
  • 맑음강화 21.5℃
  • 맑음보은 19.7℃
  • 구름조금금산 21.0℃
  • 맑음강진군 22.7℃
  • 맑음경주시 26.6℃
  • 맑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기고/칼럼

비록 죽는다 하더라도 사양하지 않으리라

<논설주간 박 기 동>

 

♥陣中吟 진중음/

         李舜臣 이순신 ♥

天步西門遠 천보서문원

君儲北地危 군저북지위

孤臣憂國日 고신우국일

壯士樹勳時 장사수훈시

誓海魚龍動 서해어룡동

盟山草木知 맹산초목지

讐夷如盡滅 수이여진멸

雖死不爲辭 수사불위사

..

     진중에서 읊다​/

       이 순 신

왕의 행차는 서문 밖 멀어져 가고

왕자는 북쪽 땅에 머물러 위태롭구나

외로운 신하 나라 걱정 하는 날

사내가 수훈을 세울 때가 되었구나

바다에 서약하니 물고기와 용이 감동하고

산에 맹세하니 초목도 아는구나

원수 오랑캐와 같으니 모조리 멸하리라

비록 죽는다하더라도 사양하지 않으리라

..​

1592년 음력 4월 13일(양력 5월23일)

임진왜란이 발발하였다.

 

이 좋은 계절 바로 어제 날자이다.

불과 20일 만에 한양이

함락되었고

중국으로 도망가려든

선조는 신하들의 만류로 의주로 피난길에 올랐다.

남해 바다에서

이 소식을 들은 이순신 장군은

왜구들을 무리칠 것을 맹세하여 이 시를 지었다.

..

이 시대 우리나라에는 이순신같은

구국의 영웅이 과연 몇이나 있을까?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