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 (일)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1.3℃
  • 서울 23.1℃
  • 대전 23.4℃
  • 박무대구 23.4℃
  • 흐림울산 23.8℃
  • 광주 22.6℃
  • 박무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2.8℃
  • 흐림제주 27.0℃
  • 구름많음강화 22.6℃
  • 흐림보은 22.1℃
  • 구름많음금산 23.7℃
  • 흐림강진군 23.4℃
  • 구름많음경주시 22.8℃
  • 구름많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식품안전

합천 한 농장서 1천㎏ 넘는 '상위 1% 슈퍼한우' 3마리 출하

1천247㎏, 1천100㎏, 1천50㎏…우수 유전형질·특별 사양기술 접목

    슈퍼한우 3마리 동시 출하

 

경남 합천군은 적중면의 한 한우 농장에서 무게 1천㎏이 넘는 '슈퍼한우' 3마리가 동시에 출하됐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출하한 소 3마리 무게는 각각 1천247㎏, 1천100㎏, 1천50㎏이다.


군에 따르면 전국 축산물공판장에서는 연간 46만여 마리의 거세우가 도축되는데 이 중 무게가 1천㎏이 넘는 소는 상위 1%에 해당한다.


무게 기준 슈퍼한우 경남 최고 기록은 1천271㎏이다.
2021년과 지난해 전국에서 출하한 한우 중 무게가 1천200㎏을 넘는 개체는 7마리뿐이다.
출하한 3마리 가운데 무게 1천247㎏ 소의 육질등급은 1++, 등심단면적 158㎠, 육량 지수 63.4%를 기록해 품질면에서도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군은 이번에 출하된 슈퍼한우들이 보증씨수소(KPN950, KPN1203, KPN1302) 정액을 가지고 수정란이식 기술을 활용해 한두 달 차이로 태어났다고 설명했다.


이 기술은 수정란을 대리모에게 이식해 우수한 유전형질을 발현시키도록 유도한다.


여기에 농장주의 특별한 사양기술이 접목돼 슈퍼한우 3마리가 한 농장에서 동시에 출하된 것으로 군은 보고 있다.


슈퍼한우 3마리를 동시에 출하한 농장주 손균한 씨는 "30대인 사위가 개량·사양기술을 도입해 이러한 결과가 나온 것 같다"며 "과도기에 있는 한우산업에 청년들의 지혜와 참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