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맑음동두천 21.7℃
  • 구름많음강릉 27.6℃
  • 맑음서울 23.3℃
  • 맑음대전 22.7℃
  • 맑음대구 25.9℃
  • 맑음울산 26.4℃
  • 맑음광주 22.8℃
  • 맑음부산 25.6℃
  • 맑음고창 21.7℃
  • 맑음제주 23.3℃
  • 맑음강화 21.5℃
  • 맑음보은 19.7℃
  • 구름조금금산 21.0℃
  • 맑음강진군 22.7℃
  • 맑음경주시 26.6℃
  • 맑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정치

日자민당 보궐선거 전패…기시다 정권 구심력 약화로 위기

기시다 2번 찾은 '보수왕국' 선거구도 패배…3곳 모두 야당에 내줘자민당, 비자금 스캔들 악재 극복 못해…"기시다에 냉엄한 결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28일 치러진 일본 중의원(하원) 보궐선거에서 집권 자민당이 전패하며 기시다 후미오 정권이 위기에 몰렸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도쿄 15구, 혼슈 서부 시마네 1구, 규슈 나가사키 3구 중의원 의원을 뽑는 이날 보선에서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 후보가 모두 승리했다.


이른바 '비자금 스캔들'로 홍역을 치른 자민당은 선거구 3곳 중 2곳에는 아예 후보를 내지 못했고 소선거구제가 도입된


이번 선거에서는 여야 일대일 구도로 치러진 시마네 1구가 가장 큰 관심을 받았다.
자민당은 시마네 1구에 재무 관료 출신인 니시코리 노리마사를 공천했고 입헌민주당은 가메이 아키코 전 의원을 내세웠다.


양당은 이곳에서 치열한 유세전을 벌였고 특히 다른 선거구에 후보를 내지 않은 자민당은 시마네 1구에 사활을 걸었다. 기시다 총리도 선거 고시 이후 두 차례 시마네현을 방문해 지지를 호소했다.


자민당 후보를 누른 가메이 당선인은 "보수 왕국이라고 하는 시마네현에서 이번 (선거) 결과는 큰 메시지가 돼 기시다 정권에 닿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입헌민주당 후보는 불륜 파문을 겪은 베스트셀러 '오체불만족' 저자 오토타케 히로타다를 비롯해 후보 9명이 경쟁한 도쿄 15구, 야당 후보끼리 양자 대결을 펼친 나가사키 3구에서도 각각 승리했다.


자민당이 '보궐선거 전패'라는 처참한 성적표를 받아 들면서 주요 언론 여론조사에서 '퇴진 위기' 수준인 20%대 지지율을 기록 중인 기시다 내각은 큰 타격을 받게 됐다고 현지 언론은 분석했다.


아사히신문은 "비자금 사건에 대한 자세를 추궁당한 기시다 총리에게는 냉엄한 결과가 됐다"며 "향후 정권 운영에 미칠 영향을 피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망했다.


교도통신도 "보선 전패는 자민당에 대한 강한 비판을 뒷받침하는 형국"이라며 "세 의석은 모두 자민당 의석이었던 만큼 기시다 정권에 타격이 됐다"고 해설했다.


모테기 도시미쓰 간사장은 선거 결과에 대해 "겸허히 받아들여 신뢰 회복을 위해 노력해 가겠다"는 입장을 표명했지만 당내에서는 정권 운영에 대한 위기감이 한층 강해졌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자민당의 한 중진 의원은 "지지층이 떠나고 있다"며 "기시다 총리로는 선거에서 싸울 수 없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고 지적했다.


기시다 총리는 시마네 1구에서 패배를 면하고 6월 소득세·주민세 감세 시행 등으로 지지율을 끌어올린 뒤 9월 자민당 총재 재선 혹은 중의원 조기 해산에 이은 총선거 승리로 장기 집권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보선 참패로 구심력을 크게 잃게 됐다.


전승을 거둔 입헌민주당 측은 이날 중의원 해산을 요구하며 기시다 총리를 압박했지만 자민당은 해산 직후 총선이 치러질 경우 승리를 장담할 수 없는 형편이어서 해산에 대한 신중론이 확산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아울러 자민당 내에서 기시다 총리를 상대로 9월 총재 선거 불출마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강해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이번 선거가 치러진 곳은 모두 자민당 의원이 활동했던 곳이다.
시마네 1구는 중의원 의장을 지낸 호소다 히로유키 의원이 사망하면서 공석이 됐고 도쿄 15구와 나가사키 3구는 기존 의원이 각각 공직선거법 위반과 비자금 문제 등으로 불명예스럽게 물러났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