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7 (금)

  • 구름많음동두천 19.7℃
  • 구름조금강릉 22.4℃
  • 구름많음서울 20.7℃
  • 구름많음대전 20.8℃
  • 구름조금대구 21.9℃
  • 맑음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21.0℃
  • 구름조금부산 23.1℃
  • 구름많음고창 20.2℃
  • 흐림제주 21.0℃
  • 구름많음강화 18.4℃
  • 구름많음보은 17.7℃
  • 구름많음금산 17.5℃
  • 구름많음강진군 19.5℃
  • 구름조금경주시 20.5℃
  • 구름조금거제 20.1℃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화장품으로 속여 마약류 밀반입한 뒤 텔레그램 이용해 유통

총책·유통책·상습 투약자 등 34명 송치…해외 공급책 국제 공조로 추적

     마약류 압수물품

 

각종 마약을 화장품으로 속여 밀반입한 뒤 텔레그램을 이용해 유통한 일당이 검찰에 넘겨졌다.


충북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총책·유통책 등 일당 6명과 상습 투약자 3명 등 총 9명을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또 나머지 투약자 25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송치할 예정이며, 검거과정에서 9만여명이 동시 투약할 수 있는 마약과 범죄 수익금 3억여원을 압수했다. 


총책 A(36)씨 등은 지난해 8월부터 약 8개월 동안 신종마약인 합성 대마(액상형) 원액, 필로폰, 케타민 등 각종 마약을 화장품 용기에 넣어 국제 택배로 밀반입한 뒤 시중에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베트남에서 몰래 들여온 마약을 야산에 묻어놓은 뒤 유통책이 이를 찾아 소분하여 텔레그램을 통해 판매하는 방식이다.


거래는 전기단자함, 소화전 등에 마약을 숨겨 놓고 구매자가 찾아가는 이른바 '던지기 수법'을 통해 이뤄졌으며 대금은 가상화폐로 주고받았다.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가상화폐 흐름, 텔레그램 메시지 등을 정밀 분석해 일당을 특정했다. 해외 공급책에 대해선 국제공조를 통해 추적을 이어가고 있다. 


박지환 마약범죄수사계장은 "마약류 범죄는 투약자의 몸과 정신을 황폐하게 할 뿐 아니라 2차 범죄로 사회 안전까지 위협하는 중대 범죄"라며 "조직적인 마약류 제조와 유통 사범 단속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