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 (일)

  • 흐림동두천 21.1℃
  • 흐림강릉 21.2℃
  • 흐림서울 22.6℃
  • 대전 22.4℃
  • 박무대구 23.8℃
  • 박무울산 22.5℃
  • 흐림광주 22.2℃
  • 부산 23.3℃
  • 흐림고창 21.9℃
  • 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21.3℃
  • 흐림보은 22.6℃
  • 흐림금산 22.8℃
  • 흐림강진군 22.7℃
  • 흐림경주시 22.2℃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민주, 이화영 판결에 "檢 조작주장 채택한 재판부 납득 어려워"

"권력 야합해 조작 수사로 야당 옥죄려는 행태 심판 받아야"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더불어민주당 황정아 대변인은 7일 쌍방울 그룹 대북 송금에 공모하고 억대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1심에서 징역 96개월을 선고받은 데 대해 "검찰이 자행한 조작 수사가 점차 드러나는 상황에서 재판부가 검찰 주장을 상당 부분 채택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황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대북송금 조작 사건의 실체적 진실이 제대로 밝혀지길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 등의 진술 번복에 검찰 회유와 압박이 있었음이 폭로됐고, 쌍방울이 대북사업을 내세워 주가 조작을 한 정황이 담긴 국정원 보고서도 보도됐다""이는 진술을 조작하고 짜 맞춘 수사의 실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권력과 야합해 조작 수사로 야당을 옥죄려는 검찰의 행태는 반드시 역사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지난 3'김성태 대북송금 사건 관련 검찰의 허위진술 강요 등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법'을 발의한 바 있다.

 

특검법은 검찰이 사실상 이 대표를 표적 수사할 목적으로 쌍방울그룹의 주가조작 사건을 대북송금 사건으로 둔갑시켰다는 의혹과 이 전 부지사의 '술자리 진술 조작 회유' 의혹을 제기하며 특검이 진상을 밝히라고 요구하는 내용이다.

 

쌍방울 대북송금 의혹은 경기도가 북측에 지급하기로 한 스마트팜 사업비 500만 달러와 이재명 대표의 방북 비용 300만 달러를 김 전 회장이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인 김영철 조선아태위원장에게 대신 전달했다는 내용이 핵심이다.

 

재판부는 판결에서 경기도가 지급해야 할 북한의 스마트팜 사업비와 당시 경기지사였던 이 대표의 방북 비용을 쌍방울이 대납하려 했다는 점을 모두 인정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