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24.1℃
  • 흐림강릉 24.2℃
  • 서울 24.7℃
  • 대전 22.1℃
  • 대구 23.9℃
  • 흐림울산 23.2℃
  • 흐림광주 24.9℃
  • 흐림부산 23.9℃
  • 구름많음고창 26.2℃
  • 흐림제주 28.4℃
  • 흐림강화 23.3℃
  • 흐림보은 22.4℃
  • 흐림금산 21.9℃
  • 구름많음강진군 24.3℃
  • 흐림경주시 23.9℃
  • 구름많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정치

與당권주자 링오르자마자 채상병특검 충돌…韓찬성에 3인 맹폭

당정관계에 한동훈 "수평적"·원희룡 "원팀"·나경원 "동행"·윤상현 "신뢰"대선 불출마 입장 표명 여부·원외 대표 한계론 두고도 난타전

    국민의힘 당권 레이스 시작

 

국민의힘 당권주자들이 23일 링에 오르자마자 채상병특검법 등 여권에 민감한 정국 현안을 놓고 정면충돌했다.


이날 국회에서 차례로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나경원 의원은 각종 이슈와 관련해 선명한 입장차를 드러냈고, 앞서 당권 도전 출사표를 던진 윤상현 의원도 이 싸움에 뛰어들었다.


◇ 韓 채상병특검 수용…나경원 "위험한 균열"·윤상현 "내부교란 자충수"·원희룡 "절대다수 반대"
한 전 위원장은 이날 출마 회견에서 대표가 되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수사 종결 여부와 무관하게 제삼자가 공정하게 특검을 고르는 내용으로 채상병특검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한 전 위원장은 "민심을 거스를 수 없다"며 "(특검법 발의가)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을 진정으로 살리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나머지 주자들은 '선(先) 수사, 후(後) 특검'이라는 여당의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원 전 장관은 "우선 공수처에서 수사를 철저히 하고 그 결과에 미진함이 있다면 그때 가서 특검을 논의할 수 있다는 게 여당 입장"이라며 "국민의힘 현역 의원들이 각 1표의 의결권 있다. 절대다수가 (특검을)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의원은 페이스북 입장문에서 "민주당의 특검은 진실 규명용이 아니다. 정권 붕괴용"이라며 한 전 위원장을 향해 "특검 수용론, 순진한 발상이고 위험한 균열"이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도 "공수처 수사를 지켜보자는 입장을 짓밟고 내부 전선을 흐트러트리는 교란이자 자충수"라고 날을 세웠다.


◇ 당정관계 해법 두고도 '4인 4색' 견제구 날리며 입장차
당권 주자들은 당정관계 접근법에서도 확연히 다른 정체성을 드러냈다. 


한 전 위원장은 "당정관계를 수평적으로 재정립하고 실용적인 방향으로 쇄신하겠다"며 "기준은 오로지 '민심'과 '국민 눈높이'여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과의 관계 설정에 관해서도 "친소 관계가 공적 결정에 영향을 주는 요소가 돼선 안 된다"며 "그게 훨씬 더 건강하고 국민을 위한 정치가 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당정 원팀'을 강조한 원 전 장관은 한 전 위원장과 윤 대통령의 불화설을 겨냥한 듯 "신뢰가 있어야 당정관계를 바로 세울 수 있다. 저는 대통령과 신뢰가 있다"고 말했다. 


나 의원은 "(당정이) 조건 없이 힘과 마음을 합쳐 어려움을 극복하고, 부족함과 실수가 있다면 과감히 고쳐나갈 것"이라며 "밀어주고 끌어주는 당정동행"을 좌표로 제시했다.


윤 대통령, 친윤(친윤석열)계와의 관계에서 대척점을 형성한 한 전 위원장과 원 전 장관을 동시에 겨냥하며 일종의 중간 지대를 파고드는 포석으로 보인다. 


윤 의원은 "이기는 당이 되려면 당이 분열하면 안 되고, 대통령과 당이 갈등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 나경원 '대선 불출마' 배수진에 한동훈·원희룡 '답변 보류'
나 의원은 대표 출마를 선언하며 차기 대권에는 도전하지 않겠다는 배수진을 쳤다.


나 의원은 "이번에 당 대표를 맡아서 우리 정당을 바꾸고 2027년 대선에서 반드시 이길 수 있는 정당의 기초를 만들겠다"며 "대표는 묵묵히, 대권주자를 빛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잠룡으로 거론되는 한 전 위원장과 원 전 장관이 당권까지 쥐어선 안 된다는 메시지였다.
그러자 한 전 위원장은 나 의원을 향해 "꿈을 크게 가지셔야 할 것 같다"면서 자신의 대선 거취 문제에 대해 즉답하지 않았다.


원 전 장관 역시 "그때 국민이 어떻게 불러주시냐에 따라 생각할 문제"라고 에둘러 답했다.
◇ 원외 대표 한계론 두고 나경원·윤상현 vs 한동훈·원희룡 설전
윤 의원은 최근 출마 선언에서 한 전 위원장, 원 전 장관을 겨냥해 "두 분은 민주당과 싸워서 졌다"고 말했다. 


총선 당시 비대위원장이었던 한 전 위원장, 지역구에서 낙선한 원 전 장관 모두 거대 야당인 민주당과의 싸움을 이끌 선봉장으로 적합하지 않다는 지적이었다.


나 의원도 이날 "지금은 국회가 주 전장"라며 원외 정치인인 한 전 위원장과 원 전 장관의 한계론을 언급했다.

 
이에 대해 한 전 위원장은 "어차피 108석 소수정당이다. 원내 기준만 말하는 것은 좀 안일한 생각"이라며 "나 의원이야말로 원외로 두 번이나 당 대표에 출마하지 않았나"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나 의원을 포함해서 원내로 들어간 108명, 내가 열심히 다 뛰어준 분들 아닌가"라며 "충분히 팀워크를 맞출 수 있다"고 덧붙였다. 


원 전 장관도 나 의원의 지적에 "20년 이상 우리 당 계열에서 당선된 적 없는 제주나 인천에 출마해보고 얘기해줬으면 좋겠다"고 맞받았다. 


그러면서 3선 의원, 재선 도지사, 국토부 장관 등 이력을 들어 "오히려 원내에만 치우칠 수 있는 당 운영을 원내외, 정부, 대통령실이 다시 원팀이 되도록 넓게 아우를 수 있다"고 말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