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1 (일)

  • 구름많음동두천 27.8℃
  • 맑음강릉 33.7℃
  • 구름많음서울 29.3℃
  • 구름많음대전 31.5℃
  • 구름조금대구 33.6℃
  • 구름조금울산 32.5℃
  • 구름조금광주 30.8℃
  • 구름조금부산 30.1℃
  • 맑음고창 31.1℃
  • 구름조금제주 32.8℃
  • 구름조금강화 26.0℃
  • 구름조금보은 30.2℃
  • 구름조금금산 31.8℃
  • 구름조금강진군 30.8℃
  • 맑음경주시 34.0℃
  • 구름조금거제 28.0℃
기상청 제공

정치

與전대 '김여사 문자' 파문…韓 반발·非韓 '총선책임론' 재점화

韓 "김여사, 실제론 사과 어렵단 취지"…'전대 개입' 정면대응 "韓이 뭉갰다"…元·羅·尹, '윤·한 불화설' 키우며 십자포화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당권 주자

 

5일 국민의힘 전당대회 대표 경선 과정에서 이른바 '김건희 여사 문자' 논란이 쟁점으로 돌출했다.


한동훈 후보가 총선 기간 김 여사로부터 '대국민 사과' 의향이 담긴 메시지를 받고도 묵살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데 따른 것이다.


나머지 주자들은 일제히 윤석열 대통령 부부와 한 후보의 불화설을 더욱 키우며 협공을 폈고, 한 후보는 "선동 목적의 전대 개입"이라고 반발했다.


발단은 김 여사가 지난 1월 18∼21일 명품백 수수 논란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 의향을 밝히며 검토를 요청한 텔레그램 메시지를 한 후보에게 보냈다는 주장이었다. 이 의혹은 전날 CBS라디오 방송을 통해 먼저 제기됐다.


한 후보는 KBS·YTN 릴레이 언론 인터뷰를 하며 정면 대응에 나섰다. 김 여사의 실제 문자 내용은 "사과가 어렵다"는 취지였다고 반박했다. 


또 자신이 해당 문자에 답하지 않음으로써 '김 여사의 사과를 막았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선 "제 허락을 받을 문제가 아니다"라며 잘못된 프레임"이라고 맞섰다. 


한 후보는 1월 18일 이 문제에 대해 '국민 눈높이론'을 공개 언급했던 점을 상기하며 '어떤 방식으로든 사과해야 한다'는 의사를 여러 차례 대통령실 공식 통로를 통해 비공개로 전달했다는 사실을 이날 공개했다.


이는 대통령 비서실장 및 정무수석을 통해 이뤄졌다는 게 한 후보 측 설명이다.


이처럼 사과를 공식 요구하던 와중에 김 여사로부터 개인 문자를 받았고, 이 문자에 "왜 사과를 안 하는 것이 좋은지 사유가 있었다"는 게 한 후보 주장이다.


한 후보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이 메시지가 공개된 데 대해 '선동'이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이런 식으로 개입하는 것은 잘못됐다"고 반발했다.


문제의 문자 이틀 뒤인 21일 자신에 대해 대통령실의 사퇴 압박이 있었다는 점도 명확히 하며 "사퇴 요구의 중요한 이슈 중 하나가 저의 사과 요구 아니었느냐"고 되짚었다.


한 후보는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언급을 자제하다가 정면 대응으로 선회한 배경에 대해선 "자꾸 이 내용을 키우려는 세력들이 있어 명확하게 설명해 드리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문자에 답하지 않은 자신으로 인해 김 여사가 사과할 타이밍을 놓쳤고, 결국 명품백 논란이 계속 확산하며 총선 결과에도 악영향을 줬다는 '책임론'이 제기되는 것을 막으려는 의도로 보인다.


친윤(친윤석열)계는 한 후보의 대응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한 친윤계 인사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여사의 문자는 사과하고 싶지만, 이런저런 고민이 있으니 어떻게 하면 좋겠느냐는 것이었던 것"이라며 "사적 루트로 소통하는 것이 싫다면서 검찰 시절에는 어떻게 수없이 소통했느냐"고 비판했다.


장예찬 전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은 소셜미디어(SNS) 글에서 "(김 여사가) 5번이나 모든 것을 책임지고 당의 결정에 따르고, 천번이고 만번이고 사과하겠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다"며 "사적 방식이란 변명으로 5번의 '읽씹'(읽고 씹음)을 물타기 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경쟁자인 원희룡·나경원·윤상현 후보는 '총선 책임론'을 내세워 집중포화에 나섰다.


원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한 후보가 왜 독단적으로 (김 여사 사과 의사를) 뭉갰는지 책임 있는 답변을 해야 한다. 불리한 선거 여건을 반전시킬 결정적인 시기를 놓쳤다"며 "선거를 망친 가장 큰 원인 중 하나였다"고 비판했다.


나 후보도 "이 부분(명품백 문제)에 제대로 대응해야 한다는 건 국민의힘 모든 구성원의 숙제였다"며 "그런데 어떤 논의도 없이 혼자 판단한 것은 상당히 정치적으로 미숙했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도 소셜미디어(SNS) 글 등을 통해 "이런 신뢰 관계로 어떻게 여당 대표직을 수행할 수 있겠느냐"고 꼬집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