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목)

  • 맑음동두천 8.6℃
  • 구름조금강릉 8.4℃
  • 맑음서울 9.0℃
  • 구름많음대전 9.6℃
  • 구름조금대구 10.2℃
  • 맑음울산 10.0℃
  • 구름조금광주 9.3℃
  • 맑음부산 11.3℃
  • 구름많음고창 6.3℃
  • 맑음제주 11.6℃
  • 구름많음강화 8.5℃
  • 구름많음보은 7.0℃
  • 구름많음금산 9.1℃
  • 구름조금강진군 8.5℃
  • 맑음경주시 10.3℃
  • 맑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노후 하수도관 내부청소중 50대 인부 사망.."숨진 원인 조사"

 

 

 

19일 서울 중앙구 신내동 소재에 50대 배관 청소업체 직원이  하수도관 내부에서 청소 작업을 하던 중 숨진 채 발견됐다.

 

19일 서울 중랑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10분께 서울 중랑구 신내동의 한 하수도관 안에서 배관 청소업체 직원 양모(58)씨가 숨진채 발견됐다.

 

숨진 양씨는 청소 작업을 진행하기 위해 하수도관 내부에 들어갔던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회사 동료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양씨를 병원으로 옮기는 등의 조치를 취한 뒤, 유독가스 유출 가능성 등을 염두에 두고 측정을 진행했지만 가스 등이 검출되진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중랑소방서 관계자는 "암모니아가스에 가스 등이 측정된 건 없다"며 "정확한 원인을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작업현장에서 별다른 유독물질이 발견 되지 않은점으로 미루어 보아  국과수 부검을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