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1 (토)

  • 구름많음동두천 17.2℃
  • 맑음강릉 22.1℃
  • 구름많음서울 20.4℃
  • 박무대전 20.3℃
  • 맑음대구 18.9℃
  • 맑음울산 20.1℃
  • 구름많음광주 21.2℃
  • 구름조금부산 21.5℃
  • 구름많음고창 19.2℃
  • 구름많음제주 22.7℃
  • 구름많음강화 16.8℃
  • 흐림보은 18.4℃
  • 맑음금산 18.5℃
  • 구름많음강진군 20.3℃
  • 맑음경주시 17.8℃
  • 구름조금거제 20.2℃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세계적인 오페라 가수, 조수미의 보리밭ᆢ그는 니라를 사랑하는 톱클래스 가수

세계 톱클래스 오페라 가수 조수미(曺秀美)!

그녀는 28세 때 세계의 정상에 올랐다.

당시 영국에서 가장 큰 음반 회사에서 조수미 씨의 레코드 하나를 내주기로 했다.

일반적인 사람들은 세계에서 가장 큰 회사에서 전화를 해 당신의 레코드를 내준다고 한다면 무조건 좋아서 수락을 했겠지만 조수미 씨는 달랐다 한다.

“조건이 하나 있는데요,
레코드에 ‘보리밭’을 넣어 주셔야 해요.”

레코드 회사 사장을 50년을 했지만 '보리밭'을 들어 본
일 없었다.

“조수미 선생!
그 '보리밭'이라는 노래 무슨 오페라에 나오는 아리아 입니까?”

“그것은 오페라에 나오는 아리아가 아니라 내 조국 대한 민국 가곡입니다.”

“이것은 서울에서 파는 레코드가 아닙니다.

이것은 파리에서 팔고 빈에서 팔고 뉴욕에서 파는 레코드입니다.

거기에 세계 사람이 아무도 모르는 ‘보리밭’을 넣어 가지고 성공하겠습니까?”

“그러면 그만두지요.”

조수미 씨는 벌떡 일어섰다.

“앉아라, 한다.
됐느냐?”
 
“조건이 또 하나 있습니다.”
“무슨 조건이냐?”

“레코드 재킷에 '보리밭'이라고 한글로 찍어 주세요.”

레코드 회사 사장은 활자가 없다는 이유로 거절을 하지만 조수미 씨는 영국 항공사에 가면 활자가 있다고 맞섰다.

그래서 조수미 씨의 첫 번째 레코드에 '보리밭'이 들어있고, '보리밭'이 한글로 찍혀 있다.

이것은 대통령이 그 회사를 방문해서 부탁해도 안 될 일이다.

한 여성 가수가 자기 조국이라는 것에 대해 애착이 있고 자부심이 있기 때문에 해낸 것이다.

조수미 씨는 88서울 올림픽, 2002년 월드컵 전야제 때 조수미 씨가 왔다.

조수미 씨는 조국에서 부르면 언제든 달려온다.

이런 인간을 길러내는 것이 교육의 궁극적 목적이다.

이제 글만 가르치는 것이 소중한 것이 아니다.

그들에게 자라나는 인격을 만들어 줘야 한다.

그 인격을 만들어 주는 것 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대한민국 에서 태어났다는 자부심

URL복사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