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30 (화)

  • 흐림동두천 18.3℃
  • 흐림강릉 20.6℃
  • 서울 19.9℃
  • 흐림대전 17.5℃
  • 흐림대구 20.7℃
  • 맑음울산 20.9℃
  • 구름많음광주 22.4℃
  • 흐림부산 23.3℃
  • 흐림고창 23.8℃
  • 구름조금제주 25.1℃
  • 흐림강화 19.5℃
  • 흐림보은 17.1℃
  • 흐림금산 18.6℃
  • 구름많음강진군 23.5℃
  • 흐림경주시 20.4℃
  • 구름많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로컬뉴스

경기대학교 이사회 차기총장후보자 추천위원회, 일방적으로 선출 일정연기 통보ᆢ공작의혹 반발 증폭사

경기대학교 이사회가 총장후보자선출일정  연기를 학교 측에 통보하자 구성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경기대학교에는 지난 3월 대통령선거 직전 재단 분규를 이유로 8명의 임시이사가  파견되었다.

 

이후 6월 초 제11대 총장선출을 위한 총장선출규정이 제정되고 총장후보자 추천위원회(총추위)가 결성되었다.

 

이사회에서는 26명으로 구성된 총장후보자추천위원회(총추위 : 이사2 교수10 학생4 직원4 대학원 1 조교1 동문4로 구성)에 3명의 총장후보자를 추천하라고 하여 최종후보 3명의 선출이 13일로 예정되어 있었는데, 갑자기 토요일(7월 9일)이사회에서 총추위와 아무런 사전논의도 없이 총장후보자 선출 일정을 7일 연기한다고 통보하여 총추위 위원들과 구성원들의 공분과 의혹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사회는 총추위가 진행하고 있던 일정을 일방적으로 연기하면서 교수대표 1명이 징계로 자격이 정지되었으니 교수전체회의에서 1명을 보충하라고 했다.

 

방학 중이라 투표가 원활히 진행되는 것도 어렵고, 또한 지난 6월 2일에 교수대표 10명을 선출할 때 동점자이나 근무년수 차이로 낙선한 교수가 있어 총추위 위원들은 당연히 해당교수로 충원하거나, 교수대표는 9명으로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김00총추위원). 또한 갑자기 징계위원회를 열어 총추위원이던 교수를 징계한 이유가 무엇인지, 징계대상 교원이 징계연기요청을 했으나 통상적으로 수용되던 연기가 수용되지 않은 이유가 무엇인지에 대하여도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S교수). 임시이사회가 총장선출규정 개정권한이 있다 해도 총추위의 개정제안도 없이 재단 이사들이 수시로 개정한다면 사실상 총추위는 의미가 없다.

 

이사회의 이러한 행태로 피해를 본 당사자들이 법인(이사장 강명숙)을 상대로 소송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대학의 구성원들은 이사회가 대학 정상화를 위한 결재 조치는 하지 않고 있으며, 총장선출과정에 개입하여 부정선거행위만이 난무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입을 모은다.

 

임시이사회는 외부 인사들의 총장지원을 사실상 제한하고 있으며, 직전 정권의 장관을 지낸 박 모 교수가 총추위 위원들을 대상으로 선거운동을 하는데도 방치하고 있어 특정인을 총장으로 만들기 위한 정지작업에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한다. 과거 이사들이 총추위 위원장을 맡던 관례를 깨고 이번에 위원장을 맡은 교수가 박 모 교수와 같은 과 출신이고, 이사장의 지시대로 총추위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설득력이 있다.

 

구성원들과 총추위 위원들의 반발이 커지고 있는 이유이다.

 

이에 총장후보자들의 총장선출 보이콧에도 무게를 싣고 있다. 이사회는 후보자 득표수 비공개 등을 총추위에 요구하여, 총장후보자 선정에 구성원 의견을 수렴하겠다던 총추위의 기능은 무력화되고 있다. 한편 강명숙 이사장은 배재대 교수로 경기대 임시이사장 취임후에도 6월 1일 지방선거에서 서울시 교육감, 광주시장 선거캠프에 참여하여, 중립적이고 공정해야할  임시이사장으로서의 역할에 문제가 계속 제기되고 있었다.

※출처 경기대학교 홈피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