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1 (월)

  • 흐림동두천 12.8℃
  • 구름많음강릉 19.8℃
  • 흐림서울 14.6℃
  • 구름조금대전 19.6℃
  • 구름조금대구 19.6℃
  • 구름많음울산 19.2℃
  • 흐림광주 16.8℃
  • 흐림부산 18.3℃
  • 흐림고창 16.8℃
  • 구름조금제주 19.4℃
  • 흐림강화 13.1℃
  • 구름많음보은 18.4℃
  • 구름조금금산 18.5℃
  • 구름많음강진군 19.4℃
  • 구름많음경주시 20.8℃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로컬뉴스

경기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추가 확산 방지 총력 대응

○ 경기도, 김포 등 도내 농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관련 긴급 대책 추진
- 농장 통제 초소 운영 등 긴급 방역 조치 시행, 긴급예찰 및 소독 실시
- 9월 30일까지 일시이동중지 발령, 일제 정밀검사도 추진
○ 이한규 행정2부지사, 현장 방문 및 시군 부단체장 회의 주재 총력 대응 당부

김포·파주 등 경기도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하자 경기도가 해당 양돈농가에 대한 긴급 살처분을 하고, 도 통제관 현장 파견, 긴급 전화예찰, 인근 도로 소독 등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한 총력 대응에 나섰다.

 

29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28일 김포 하성면 양돈농가와 파주 문산면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된 후, 정밀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기도는 역학조사관을 현장에 파견해 초동 역학조사를 벌이는 한편, 해당 농가에서 사육 중인 돼지 6,336마리(김포 5,203마리, 파주 1,133마리)에 대해 전량 살처분을 추진 중이다.

 

또, 도 통제관을 발생 농가에 파견해 현장을 통제하고, 도내 전 양돈농가 1,078호를 대상으로 긴급 전화 예찰을 했다. 아울러 소독차량 15대를 동원해 발생 양돈농가 인근 도로·농가에 대한 소독을 추진 중이다.

 

도내 양돈 관련 차량·종사자에 대해서는 9월 28일 오후 5시부터 9월 30일 오후 5시까지 48시간 일시이동중지(Standstill)가 발령됐다. 도는 현재 GPS를 활용해 차량 이동 통제에 나선 상태다.

 

도는 김포, 고양, 파주 지역 소재 전체 양돈농가 57호를 대상으로 29일부터 일제 정밀검사를 추진하는 한편, 도내 전체 양돈농장, 사료 회사, 분뇨처리업체, 도축장 등을 대상으로 집중 소독도 지속할 방침이다.

 

특히 역학관계에 있는 농가에 대해 이동 제한 및 소독 조치와 더불어 임상 예찰을 벌일 계획이다.

 

 

한편, 이한규 행정2부지사는 29일 오후 4시 방역 관계자들과 함께 양주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해 차단방역 상황에 대한 현장 점검을 벌였다.

 

앞서 이 부지사는 이날 오후 3시 국무총리 주재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상황 영상회의에 참석해 정부-경기도-시군 간 대응 및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 곧바로 도-시군 부단체장 회의를 주재하며 시군별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차단방역에 총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한규 부지사는 “현재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한 위험 요인을 사전 차단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상황”이라며 “정부, 시군 등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확산 방지와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