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4 (화)

  • 구름많음동두천 -14.2℃
  • 맑음강릉 -7.3℃
  • 맑음서울 -14.4℃
  • 구름조금대전 -11.0℃
  • 구름많음대구 -8.3℃
  • 맑음울산 -7.6℃
  • 광주 -8.5℃
  • 맑음부산 -5.6℃
  • 흐림고창 -9.6℃
  • 구름많음제주 -1.2℃
  • 구름많음강화 -14.2℃
  • 구름많음보은 -11.8℃
  • 구름많음금산 -10.3℃
  • 흐림강진군 -8.1℃
  • 맑음경주시 -7.9℃
  • 맑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천재불용 즉 재주가 "덕"을 이겨서는 안된다.이제는 의식전환이 필요할 시기

오늘날  온갖 재주만이 넘쳐나니 걱정입니다. 

 

왜 이렇게 되었을까요?

요즘 젊은 엄마들은 너 나 할것 없이 자식을 천재로 키우려고 합니다. 

하지만 세상에 나가 훌륭한 사람이  되는 것은 천재가 아니라 덕이 있는 

사람 입니다. 

 

오늘날  많은 사람들에게 존경을  받고 지도자의 위치에서  사회를 이끄는 사람은 천재가  아니라 덕이 높은 사람입니다. 

사람들은 천재를 부러워 하지 못함으로 천재는 오래가지 못합니다.

 

하지만 덕은 영원합니다. 

그러므로 머리 좋은 사람으로 키우기 전에 덕을 좋아하고 덕을 즐겨 베풀줄 아는 사람으로 키워야 할 것입니다. 

 

공자는 천재불용(天才不用)이라하여. 덕없이 머리만 좋은 사람은 아무짝에도 소용이  없다고 했습니다. 

이는 공자와 황택(皇澤)의 이야기에서  잘 알 수 있습니다.

 

어느날  공자가 수레를 타고 길을 가는데  어떤 아이가 흙으로 성을 쌓고 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수레가 가까이 가도 아이는 비켜줄 생각을 하지 않았습니다. 

 

"얘야. 수레가 지나갈 수 있도록 길을 비켜주겠느냐?" 

그런데도  아이는 쭈그리고 앉아 하던 놀이를 계속했습니다.  그러고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수레가 지나가도록  성이 비켜야 합니까?  아니면  수레가 성을 비켜 지나가야 합니까?" 

아이의 말에 공자는 똑똑한 녀석이라고 생각하며 수레를 돌려 지나가려 했습니다. 

 

그러다가 아이에게  이름과 나이를 물어보  았습니다. 

그러자 이름은 황택이며  나이는 8살이라 했습니다.

 

이에 공자는 한 가지 물어 보아도 되겠느냐? 

그러고는 바둑을 좋아하느냐고 물어보았습니다.그러자 황택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군주가 바둑을 좋아하면  신하가 한가롭고  선비가 바둑을 좋아하면  학문을 닦지 않고 

농사꾼이 바둑을 좋아하면  농사일을 못하니먹을 것이 풍요롭지 못하게 되거늘 

어찌 그런 바둑을 좋아하겠습니까?" 

 

아이의 대답에 놀란 공자는 한 가지 더 물어도 되겠냐고 하고는 "자식을 못 낳는

아비는 누구냐?" 라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아이는 "허수아비" 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러면 "연기가 나지 않는 불은 무엇이냐?"  "반디불이 입니다." 

 

그러면 "고기가  없는 물은 무엇이냐?" "눈물입니다", 

 

아이의 거침없는 대답에 놀란 공자는 입을 다물지 못했습니다. 

그순간 아이가 벌떡 일어서며  "제가 한 말씀 여쭤도 되겠습니까?"하고 말했습니다.  

 

공자가 그렇게 하라고 이르자  아이는 이렇게 물었습니다. 

"아주 추운 겨울에 모든 나무의 잎들이 말라 버렸는데 어찌 소나무만 잎이 푸릅니까?" 

공자는 잠시 생각하다가 "속이 꽉 차서 그럴 것이다." 하고 대답했습니다  

 

그러자 아이가 다시 물었습니다. "그렇다면 속이 텅 빈 저 대나무는 어찌하여

겨울에도 푸릅니까?"  그러자 공자는 "그런사소한 것 말고 큰 것을 물어보라

하했습니다

 

그러자. 아이가 다시 물었습니다.  "하늘에 별이 모두 몇 개 입니까?" 

"그건 너무 크구나" "그럼 땅 위의 사람은 모두 몇 명입니까?" 

 

"그것도 너무 크구나" "그럼 눈위의 눈썹은 모두몇개입니까?" 

아이의 질문에 공자는 아무런 대답을 하지 못했습니다. 

공자는 아이가 참 똑똑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하여 아이를 가르쳐 제자로 삼고 싶다는 생각을 잠시 했습니다. 

하지만 공자는 아이가 머리는 좋으나 덕(德)이 부족해 궁극에 이르자는 못할 것이라는 사실을 내다 봤습니다. 

 

그리하여 다시 수레에 올라 가던 길을 계속 갔습니다. 

실제로 황택의 이름은 그 이후 어디에서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의 천재성은 8살에서 끝이나고  말았던 것입니다. 

 

사람들은 머리로 세상을 산다고 생각하지만 사실 머리가 세상에 미치는 영향보다 가슴이 미치는 영향이 휠씬 큽니다. 

그러므로 머리에  앞서 덕을 쌓고 덕으로 세상을 살수 있도록 가르쳐야 할 것입니다. 

 

오늘날 우리가 사는 세상이  온갖 거짖과 모순과 악으로 넘쳐나는 것은 지식이  모자라서가

아니라  "덕"이 모자라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아이들에게 가르쳐야  할 것은 천재교육이 아니라 

"재주가 덕을 이겨서는 안된다" 는  소박한 진리 일 것입니다." 

 

비록 애들은 한 둘밖에 안낳더라도  "덕"이 있는 아이로 키웠으면 좋겠습니다. 

 

이나라가 덕이 넘치는 아이들로  가득차는 그날까지 국가와 직장 가정

개인이 일치  단결하여 새로운 나라를 만들어 나가야 하겠습니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