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1.2℃
  • 구름조금강릉 28.3℃
  • 구름많음서울 21.9℃
  • 맑음대전 22.7℃
  • 맑음대구 25.3℃
  • 맑음울산 25.0℃
  • 맑음광주 23.1℃
  • 맑음부산 24.6℃
  • 맑음고창 19.7℃
  • 박무제주 21.6℃
  • 구름많음강화 20.7℃
  • 맑음보은 21.6℃
  • 맑음금산 20.4℃
  • 맑음강진군 19.1℃
  • 맑음경주시 26.4℃
  • 맑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재난/안전/안보

간호사들 "환자는 의사 필요해…의대 교수들 현장 지켜달라"

"현장 돌아오는 용감한 의사들 많아지길"…정부에는 "의료개혁 완수해달라"

     교육실 향하는 간호사

 

간호사들이 최근 의과대학 교수들이 잇따라 집단사직을 예고하는 데 대해 "의료 현장을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대한간호협회는 15일 성명을 내 "환자는 의사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간협은 "전공의들이 병원을 떠난 후 현장은 매일 비상근무 체제"라며 "간호인들은 매일 '제대로 치료 못 받을지 모른다는 두려움'에 처한 환자를 마주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의료인의 제1 책무는 '환자의 건강과 생명 보호'"라며 "의료인은 환자를 떠나서는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어떤 일이 있더라도 환자 생명과 직결된 수술실·중환자실·응급실·분만실 등 필수의료 업무는 차질 없이 운영돼야 한다"며 "아무리 옳은 주장이라 하더라도 필수의료 인력은 현장을 지켜야 한다는 사실을 의사들은 꼭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남아있는 의사들을 향해 존경의 마음도 표했다.


간협은 "주변 선·후배, 동료들의 따가운 시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환자 곁을 지키는 이들이야말로 전 국민의 존경을 받아야 할 훌륭한 의료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동료 모두가 현장을 떠난 이 시점에 홀로 돌아오겠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알고 있다"며 "지금 현장은 용감한 의사들을 기다리고 있고, 부디 우리 사회에 용감한 의사들이 점점 많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부를 향해서는 의료개혁을 차질 없이 완수해달라고 주문했다.


간협은 정부에 "그간 수많은 의료개혁 시도가 어려움을 이겨내지 못하고 모두 굴복했다"며 "지금 이겨내지 못한다면 미래는 더 큰 어려움이 기다릴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