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맑음동두천 21.7℃
  • 구름많음강릉 27.6℃
  • 맑음서울 23.3℃
  • 맑음대전 22.7℃
  • 맑음대구 25.9℃
  • 맑음울산 26.4℃
  • 맑음광주 22.8℃
  • 맑음부산 25.6℃
  • 맑음고창 21.7℃
  • 맑음제주 23.3℃
  • 맑음강화 21.5℃
  • 맑음보은 19.7℃
  • 구름조금금산 21.0℃
  • 맑음강진군 22.7℃
  • 맑음경주시 26.6℃
  • 맑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재난/안전/안보

영국, 전직 의회 연구관 중국 간첩 혐의로 기소

국가에 해로운 정보를 중국에 제공한 혐의로 전직 의회 연구관 크리스토퍼 캐시(29)와 크리스토퍼 베리(32) 등 2명을 기소

    영국 의사당인 웨스트민스터궁 앞 모습
 

영국의 전직 의회 연구관이 중국을 위해 간첩 행위를 한 혐의로 법정에 서게 됐다.


영국 검찰은 22일(현지시간) 국가에 해로운 정보를 중국에 제공한 혐의로 전직 의회 연구관 크리스토퍼 캐시(29)와 크리스토퍼 베리(32) 등 2명을 기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캐시는 보수당의 얼리샤 컨스 하원 외교특별위원회 위원장의 연구관으로 일하는 동안 간첩 행위를 저질렀고 톰 투겐하트 내무부 안보담당 부장관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의심받는다고 더타임스는 전했다.


또 베리와 함께 지난해 3월 체포되기 직전까지 적에게 직간접적으로 유용할 수 있는 정보를 획득·수집·기록·전달해 국가의 안보와 이익에 반하는 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보석으로 풀려났고 26일 법정에 출석할 예정이다.


최근 유럽 각국에서는 중국 첩보 행위에 대한 경각심이 커진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영국 주재 중국 대사관은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배너


칼럼